•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작년 1인당 국민총소득 2만7340달러…6년만에 줄었다
아시아경제 | 2016-03-25 08:15:31

원화기준은 첫 3000만원 돌파…'원화약세' 영향
실질GDP 2.6%…1년만에 2%대로 복귀
제조업·수출 성장률 폭락…건설업은 호황
저축 늘고 투자 줄어…'불확실한 미래 대비 여윳돈 모으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였던 2009년 이후 6년만에 감소했다. 국내총생산(GDP)도 1년만에 2%대로 돌아갔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5년 국민계정 잠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2만7340달러로 2014년(2만8071달러)에 비해 2.5% 감소했다. 1인당 GNI가 줄어든 것은 2009년 이후 6년만이다. 2007년 처음 2만달러를 넘어선 1인당 GNI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만8303달러로 떨어졌다가 이후 2014년까지 꾸준히 증가했다. 가계의 구매력을 나타내는 지표인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도 전년보다 2.5% 줄어든 1만5524달러를 기록했다.

하지만 원화기준으로는 1인당 GNI와 1인당 PGDI 모두 늘었다. 지난해 1인당 GNI는 3093만5000원으로 원화기준으로 처음 3000만원을 넘어섰다. 1인당 PGDI도 1756만5000원으로 전년대비 4.7% 증가했다. 원화약세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서 달러기준과 원화기준의 증감이 달라진 것이다. 지난해 원·달러 환율은 1131.5원으로 2014년(1053.2원)에 비해 높았다.

지난해 실질 GDP는 2.6% 성장률을 기록했다. 직전해 3년만에 3%대로 올라섰던 실질 GDP는 1년만에 다시 2%대로 복귀했다. 분기별로는 1분기 0.8%, 2분기 0.4%, 3분기 1.2%, 4분기 0.7%로 '상저하고'의 흐름을 보였다. 실질 GDP의 하락은 수출과 제조업의 부진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지난해 수출 성장률은 0.8%로 2014년(2.0%)에 비해 크게 줄었다. 수출 성장률이 1%대 아래로 내려온 것은 2009년(0.4%)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LCD와 선박 등의 수출이 줄어들면서 영향을 미쳤다. 민간소비는 지난해 2.2% 늘어 2014년(1.7%)보다 증가율이 높아졌다.

산업별로는 수출의 핵심 업종인 제조업 성장률이 1.3%로 2014년(3.5%)에 비해 반토막났다. 한은 관계자는 "석유제품 등의 증가세가 확대됐으나 전기 및 전자기기 등의 증가세가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지난해 건설업은 큰 폭으로 증가했다. 건설업 증가율은 0.8%에서 3.0%로 증가했다. 이관교 한은 국민소득총괄팀 과장은 "분양시장 호조로 주거용 건물건설 증가세가 확대되는 주거용 건물 건설 중심으로 건설업 경기가 좋아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저축률은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총저축률은 35.4%로 전년보다 0.9% 포인트 상승했다. 가계의 순 저축률은 7.7%로 2014년보다 1.4% 포인트 올랐다. 저축률은 최근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총투자율은 28.5%로 2014년(29.3%)보다 0.8% 포인트 낮아졌다. 불확실한 미래에 대비하기 위해 현재의 투자를 줄이는 대신 여윳돈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가장 포괄적인 물가수준을 보여주는 GDP 디플레이터는 2014년보다 2.2% 상승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세계 성장률 2%대 추락…韓 경제엔 직격탄
英 경제성장률 2.0% 전망…법인세 17%로 인하
실질임금증가율, 3년만에 경제성장률 앞질렀지만…
대만, 경제성장률 예상치 하향…中 탓에 수출 감소
수출, 2월도 어렵다…3% 성장 막히나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