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北김정은 "서울안 통치기관 짓뭉개고 통일"(종합)
아시아경제 | 2016-03-25 08:25:13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서울시내의 주요 정부기관을 파괴하고 남한을 통일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김 제1위원장이 인민군 전선대연합부대 장거리 포병대 집중화력타격연습을 지도한 자리에서 "모든 군인들을 실전능력을 갖춘 일당백의 싸움꾼으로 키우고 고도의 격동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은 또 "일단 공격명령이 내리면 원쑤(원수)들이 배겨있는(박혀있는) 악의 소굴인 서울시안의 반동통치기관들을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리며 진군하여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이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이번 훈련이 '사상 최대 규모'로 조직됐다며 "전선대연합부대 최정예 포병부대들이 장비한 주체포를 비롯한 백수십문에 달하는 각종 구경의 장거리포가 참가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번 훈련이 진행된 장소나 시기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우리 군은 북한군이 24일 오후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폭격기ㆍ전투기 등 항공기 10여대와 장사정포 등을 동원해 대규모 훈련을 펼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통신은 "우리 혁명의 최고수뇌부와 당중앙위원회 집무실을 노리고 '정밀타격훈련'을 공개적으로 감행한 박근혜 역적 패당의 본거지인 서울시를 불바다로 만들기 위한 타격을 진행해 천만군민의 무서운 보복열기를 보여주고 미제와 괴뢰 역적 패당에게 참혹한 멸망을 안기려는 백두산 총대의 위력을 만천하에 과시하는데 목적을 뒀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신은 김 제1위원장의 '개시명령'에 이은 훈련에서 "번개같이 날으는 포탄들이 청와대와 서울시안의 괴뢰반동통치기관들을 가상한 목표들을 집중적으로 맹렬히타격했다"고 밝혔다.

박영식 인민무력부장은 훈련에 앞서 "만일 놈들이 마지막 몸부림으로 도전해 나온다면 포병무력의 무자비한 보복타격에 의해 서울은 재가루만 날리는 죽음의 쑥대밭으로 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훈련을 지켜본 김 제1위원장은 "가슴이 후련하게 정말 잘 쏜다. 타격이 매우 정확하다"고 평가하면서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영웅적 인민군은 최고존엄에 대한 치떨리는 도발망동을 부린 박근혜 역적 패당의 소굴부터 초토화해버리고 남반부를 해방할 것"이라며 "혁명의 최고수뇌부에 대한 도발망동을 벌인다면 그 무슨 경고나 사전통고없이 보다 더 확실하고 보다 더 처절한 징벌의 선제타격을 개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훈련에는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부장, 조남진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조경철 보위국장, 윤영식 포병국장, 박정천 화력지휘국장 등이 참석해 김 제1위원장을 수행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연구전략실장은 "최근 북한 김정은 제1위원장은 '핵탄을 경량화 해 탄도로케트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를 실현했다고 발언하는 등 핵탄두 제조 능력의 진전을 과시했다"며 "북한의 제5차 핵실험도 멀지 않은 미래에 실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내다봤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정부 "北, 천안함 피격사건 사죄해야"
朴대통령 전국 경계태세 강화…北 김정은 “서울 통치기관 짓뭉개야”
北김정은 "서울안 통치기관 짓뭉개야"
北김정은 "서울안 통치기관 짓뭉개야"(속보)
北김정은, 1분기 공개활동 중 군사분야 62%
北김정은 이모 소송 탈북자 주소 몰라 각하
北 미사일탄두 재진입 시험장소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