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총선 경쟁률 3.7대 1...새누리 248, 더민주 235, 국민의당 173 출마(종합)
아시아경제 | 2016-03-26 00:14:44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0대 국회의원 선거 지역구 경쟁률이 3.7대 1이라고 밝혔다.

선관위가 이날 최종 집계한 후보자 등록 현황에 따르면 올해 4월13일 치러지는 총선에는 전국 253개 선거구에 944명이 지원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19대 총선 때 246개 선거구에 902명이 출마한 것에 비해 경쟁률이 소폭 늘어난 수준이다.

총선에 참여한 당은 현재 선관위에 등록한 정당 27개 가운데 24개다. 지역구 참여 정당은 20개, 비례대표 참여 정당은 21개이며, 비례와 지역구에 모두 후보를 낸 정당은 17개다. 지역구에만 참여한 정당이 3곳, 비례대표에만 후보를 낸 정당이 4곳이다.

새누리당은 248개 지역구에 후보를 냈으며 더불어민주당은 235곳, 국민의당 173곳, 정의당은 53곳, 민중연합당은 56곳에 후보를 냈다. 무소속 후보자는 137명이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광역시가 5.4대 1로 가장 경쟁률이 높았으며 전라남도 5.2:1, 세종특별자치시가 5:1 순으로 높았다. 경쟁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경북으로 2.6:1을 기록했으며 제주특별자치도가 3:1, 대구광역시가 3.2:1로 나타났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 후보자가 844명, 여성 후보자가 100명으로 나타났다. 전체 후보자 가운데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89%, 여성이 차지하는 11%에 불과했다.

올해 출마자 가운데 가장 고령은 국민의당 소속으로 서울 서초구갑에 출마한 이한준(74) 후보와 무소속으로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에 도전한 김천식(74) 후보다. 최연소 후보는 민중연합당 소속으로 서울 동대문을에 도전한 윤미연 후보와 무소속으로 부산 해운대을 출마한 최선명 후보, 무소속으로 부산 사하구갑에 도전한 박태원 후보, 경남 양산을에 도전한 우민지 무소속 후보(25)다.

한편 올해 선거에서는 13대 소선구제 도입 이후 최초로 국회의원 선거에서 무투표 당선자가 나왔다. 경남 통영고성 선거구에 출마한 이군현 새누리당 의원(현역 지역구 의원)이 단독 출마해 후보자 마감과 동시에 당선이 확정됐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20대 총선 지역구 경쟁률 3.7대 1...944명 후보 등록
박종희 "무공천 피해 3인방, 정치적 민사적 보상해줘야"
'옥새 투쟁' 종료…김무성, 유승민·이재오 지켰다(종합)
국민의당 "호남의석 목표는 20석…확연한 우위"
與 추경호·정종섭·이인선 공천 의결(상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