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우조선해양, '엉터리 회계' 바로 잡으니…"3년 연속 적자"
아시아경제 | 2016-03-26 08:40:00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최근 3년 연속 적자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대우조선이 최근 '엉터리 회계' 논란을 일으킨 재무제표를 수정한 결과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5조500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고 발표했지만, 그보다 앞선 2013년은 4409억원, 2014년은 4711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각각 발표했었다. 그러나 지난해 발생한 5조5000억원의 영업손실 중 약 2조원은 2013년과 2014년에 반영해야할 손실이라고 주장하며 최근 재무재표 수정에 착수했었다.

대우조선은 2013~2014년 2조원대 손실을 재무제표에 반영하지 않았다가 지난해 영업손실에 반영한 사실이 최근 드러나자 25일 재무제표를 정정했다. 대우조선은 이날 오후 이사회에서 수정된 재무제표가 반영된 감사보고서를 의결한 뒤 공시를 통해 정정신고를 했다. 대우조선 외부감사인인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이 최근 "지난해 추정 영업손실 5조5000억원 중 약 2조원을 2013년, 2014년의 재무제표에 반영했어야 한다"는 결론을 내리고, 회사 측에 정정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과거 대우조선은 2013년에 4409억원, 2014년에 4711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공시했으나 이날 누락됐던 비용과 손실충당금 등을 반영하자 2013년과 2014년 실적이 모두 흑자에서 적자로 바뀌었다. 정정신고 내용(연결기준)에 따르면 지난해 누적 매출액은 15조71억원, 영업손실은 2조9372억원, 당기순손실은 3조3067억원을 기록했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해 누적 매출액 12조9743억원, 영업손실 5조5051억원, 당기순손실 5조132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대우조선은 2014년의 경우 누적 매출액 15조4553억원, 영업손실은 7429억원, 당기순손실은 8631억원을 기록했다고 정정 공시했다. 과거에는 매출액 16조7863억원, 영업이익 4711억원, 당기순이익 330억원이라고 공시했었다. 2013년은 누적 매출액 14조7105억원, 영업손실 7784억원, 당기순손실 6834억원을 기록했다고 정정했다. 과거에는 매출액 15조3053억원, 영업이익 4409억원, 당기순이익 2419억원으로 공시했었다.

이로써 대우조선의 총 적자 규모에는 변동이 없지만 대우조선은 2013년~2015년 3년 연속 적자 기록을 남기게 됐다. 대우조선은 이날 재무제표 정정공시를 완료함에 따라 오는 30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재무제표 승인 건을 의결할 계획이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대우조선해양, 실적 정정하니 3년 연속 적자
대우조선해양, 5858억원 단기차입금 증가
대우조선, 국내 첫 수출 잠수함 진수식 가져
대우조선 채권단, 부실감사 회계법인 바꾼다
딜로이트안진 "절차 따라 감사의무 다했다…잘못 인정한 것 아냐"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