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日정부, 5월 G7 회의전 부양책 내놓을듯
아시아경제 | 2016-03-27 16:47:50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아베 신조 총리가 세계 경기 침체에 대응하고 소비 경기를 살리기 위한 경기부양책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가 5월 26~27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전에 재정 투입을 통한 부양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G7 정상회의 전에 부양책을 내놓음으로써 다른 주요국들에 협력을 요청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부양책의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29일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니혼게이자이는 29일 총액 96.7조엔에 이르는 2016회계연도 예산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기자회견에서 부양 대책에 대해 구상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내년 4월로 예정된 소비세율 추가 인상 계획 연기 방침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는 소비 진작 대책으로 액면가 이상의 쇼핑이 가능한 '프리미엄 상품권' 발행, 어린이 양육에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쿠폰 등 이용권) 배포, 현금 지급 등을 검토하고 있다.

경기진작을 위한 추경예산 편성 등을 통한 재정투입도 검토하고 있다. 구체적인 금액은 오는 5월 발표되는 올 1~3월 국내총생산(GDP) 통계 수치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지만 정부·여당 내에서는 적게는 5조 엔에서 많으면 10조엔 안팎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日 직장여성 30% 성희롱 경험
日 기업에 女 리더가 없다
88兆 日 전력업계에 난데없는 마스코트 전쟁
'1200억엔 수수 의혹' 아키라 경제재생상, "기억 안 난다" 부인
‘위안부 타결’ 아베 총리가 ‘불가역적’ 문구를 고집한 이유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