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랜드 킴스클럽의 새 주인은 KKR…뉴코아 강남점은?
아시아경제 | 2016-03-28 10:02:40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킴스클럽 37개 점포의 영업권 인수
5월 초 본계약, 상반기 중 매각 마무리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킴스클럽의 새 주인은 미국계 사모투자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이하 KKR)가 됐다.

이랜드는 킴스클럽 매각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미국계 사모투자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를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랜드 관계자는 "선택과 집중이라는 대칙에 따라 진행 된 킴스클럽 매각과 관련해서 KKR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면서 "온오프라인 유통업을 주요투자 대상으로 하는 KKR이 기존 투자 업체들과의 시너지 차원에서 킴스클럽 투자에 가장 적극적인 의사를 보여 왔다"고 말했다.

매각 조건은 이랜드 유통 점포 내에서 운영 중인 킴스클럽 37개 점포의 영업권과 물류 시설 등 부대 시설을 KKR이 인수하는 방식이다.

식료품과 공산품 유통에 특화돼 있는 킴스클럽은 이랜드리테일의 백화점과 아웃렛 등 유통 매장의 식품관 개념으로 입점해 있는 형태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양사가 지속적인 파트너십 관계를 가지고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직원들에 대한 고용 승계도 안정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KKR과는 우선협상 과정에서 킴스클럽과는 별도로 KKR이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뉴코아 강남점 매각에 대해서도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랜드와 KKR은 앞으로 한 달여 기간 동안 최종 실사와 매각가를 확정하고, 5월 초 본계약 체결에 이어 상반기 중 킴스클럽 매각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킴스클럽 매각과 별도로 현재 준비 중인 이랜드리테일 IPO 주관사로 현대증권을 선정할 예정이다.

KKR은 블랙스톤·칼라일과 함께 세계 3대 사모펀드이자 기업인수합병(M&A)전문기업이다. 한국에서는 2007년 만도 경영권 인수전에 처음 뛰어 들어 이름을 알렸고 2009년 오비맥주 인수와 함께 지난해에는 티켓몬스터의 경영권 지분을 인수 하기도 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주민규 침묵' 서울 이랜드, 개막전서 충주와 무승부(종합)
이랜드, 주얼리브랜드 매출 2400억…전년比 27% 증가
이랜드 클루, 주얼리 신상 출시
이랜드 스파오 데님 매출 증가
이랜드, 채용설명회도 온라인으로 생중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