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남동발전, 국내 최초의 탄소펀드 조성
아시아경제 | 2016-03-28 11:05:41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남동발전(사장 허엽)은 28일 범석엔지니어링(대표 심재봉), 글로벌원자산운용(대표 박형태)과 탄소펀드 조성 및 외부감축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국내 최초의 탄소펀드가 조성되며, 중소기업 온실가스 외부감축사업에 60억원을 투자한다. 외부감축사업으로 국내 배출권시장에서 거래 가능한 연간 100만t 이상의 탄소배출권이 발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그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확대, 발전설비 효율향상, 외부감축사업 추진 등 다각적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이번 탄소펀드 주요 투자자로서 중소기업을 지원하여 폐냉매 감축으로 탄소배출권을 획득하게 된다"고 말했다.

범석엔지니어링은 국내 최고의 냉매 회수 및 정제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으로 이번 탄소펀드에서 온실가스 감축사업 추진회사로서 폐냉매 회수 및 소각사업을 통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게 된다.

글로벌원자산운용은 탄소펀드 투자 및 운용을 담당하며, 향후에도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투자하는 탄소펀드와 태양광 및 풍력 등 신재생발전펀드 조성을 확대할 계획이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남동발전, 발전부산물 재활용해 경제적효과 335억
남동발전 굴푸르 수력사업, 우수 프로젝트상
남동발전, 저소득층 석면 지붕 바꿔준다
남동발전, LH와 정부3.0 업무협약
LH·남동발전 손 잡고 해외시장 개척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