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초점] 코스피, 4월 '실적' 꽃향기 맡고 힘 솟을까…차화철 주목
한국경제 | 2016-03-28 11:20:07
[ 김근희 기자 ] 국내 증시의 눈이 3월 '꽃샘추위'를 지나 4월로 모아
지고 있다.

최근 미국발(發) 금리 인상 가능성과 국제유가 흐름 등 대외변수에 따라 움직이
던 증시가 4월부터는 본격적인 실적 장세에 접어들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대외적으로 큰 악재는 없지만 호재라 할 만한 재료도 없는만
큼 증시 상승을 위해서는 실적 모멘텀(상승 동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
다.

28일 코스피지수는 1980선에서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2.50포인트(0.13%) 오른 1986.31을 기록 중이다.
지난 21일과 23일 장중 2000선을 터치한 후로 1980선에서 오르락 내리락을 반
복하고 있다.

이현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주(21~25일) 미국 중앙은행(Fed) 위원
들의 매파적 발언이 이어지면서 4월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확
대됐다"며 "이로 인해 투자 심리가 위축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4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박석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4월 금리인상 가능성은 6%로 미미한 수준"
이라며 "상반기 한 차례 금리인상을 결정하더라도 그 시기는 6월 연방공개
시장위원회(FOMC) 회의 때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음 달에는 큰 악재가 없는 환경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김유겸 LIG투자증
권 연구원은 "기본적으로 증시의 긍정적인 기조는 4월에도 유지될 것&quo
t;이라며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지연되고, 중국에 대한 우려가 기대로
옮겨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코스피의 추가 상승은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정책 모멘텀의 효과
가 소진되면서 경기 및 실적 모멘텀으로 시장의 관심이 옮겨질 것이기 때문이다
.

오태동 NH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이제는 경기 회복 신호를 주목할 때&
quot;라며 "국내외 주식시장은 정책 모멘텀 소진에 따른 조정을 받은 후
가격 지표 반등 등에 따라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요섭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대내적인 상승동력이 없는 상
황에서 해외변수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미국의 금리인상 우
려와 주요 환율 및 유가 변동성 확대 등의 영향으로 코스피 지수의 상승여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도 "코스피가 박스권 양상의 제한적인 상승에 머물 것"이라
며 "다만 증시에서는 중소형주 장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같은 상황에서는 실적 개선 모멘텀을 보유한 업종을 눈여겨봐야 한다는 조언
이다.

김경욱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4월부터는 업종별·종목별 주가 차별
화가 확대될 것"이라며 "에너지 화학 운송 필수소비재 건강관리 정보
기술(IT)가전 유틸리티 등 1분기 및 연간 이익 개선 나타나는 업종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ref="http://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청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