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무협 "UN 대북 제재로 北 수출 절반 줄어 타격 예상"
아시아경제 | 2016-03-29 06:40:35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유엔(UN)의 대북 제재로 북한의 수출이 제재 이전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돼 북한 경제에 직접적인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는 29일 'UN 대북 제재가 북한의 수출입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UN의 북한 수출 제재 품목은 석탄·철광석 등 7개 품목으로, 2014년 기준 북한 총수출(33억4400만 달러)의 44.9%(15억200만 달러)를 차지했다. 구체적으로는 석탄이 11억4317만 달러로 전체 수출 비중의 34.2%고 철광석(6.6%)과 철강(3.9%)이 그 뒤를 이었다. 금, 티타늄광, 바나듐광의 수출 실적은 전체의 1% 미만이었으며 희토류는 수출 실적이 없었다.

국가별로는 UN 제재 품목의 97%가 중국으로 수출됐다. 특히, 북한의 대표 수출품목인 석탄과 철광석은 2010~2014년 기간에는 전량이 중국으로 나갔다. 제재 품목을 포함한 중국 수출이 북한 총수출의 85%를 차지한 가운데 지난 5년간 이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북한의 중국 의존도가 갈수록 심화됐음을 보여준다.

UN의 북한 수입 제재 품목인 항공유는 2014년 1억390만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됐다. 항공유가 북한 총수입(40억4400만 달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6%에 불과하지만 제트기 운영 등 주요 군사 활동 저지에 기여할 것이란 전망이다.

UN 제재로 수출의 약 45%가 줄어들 경우 북한은 연간 약 15억 달러의 외화 수입원이 사라지는데, 제재가 장기화되면 외화가 고갈돼 경제와 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 북한은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의류 등 비제재 품목의 수출 확대를 추진하겠지만 전력 공급 불안과 해운 및 금융 제재 등으로 이마저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북한의 최대 수출 대상국인 중국의 충실한 이행 여부가 UN 제재의 실효성을 결정지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무협, 회원사 전용 'KITA 멤버십카드' 도입
무협 "韓-中 FTA 100일, 수혜품목 수출 증가 기대"
무협, 중소·중견기업 수출 단체보험 지원
무협, 영화 통해 사회공헌활동 나선다
무협 "국내 M&A 활성화 위해 규제개선 필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