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마트, 중국 온라인 시장 본격 진출…200억원 규모 상품계약 체결
아시아경제 | 2016-03-29 07:18:33
올해 수출 목표 4000만달러로 대폭 확대…향후 1억달러 달성 계획
상생 플랫폼 구축해 PL·중기 우수상품 해외시장 판로개척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 이마트가 중국 온라인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8억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 온라인 회사 넷이즈와 올해 200억원 상당의 상품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마트는 29일 북경에서 협약식을 갖고 올해 2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맺고, 2018년까지 1500억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계약을 위해 이마트는 지난해 7월 상품공급 등 상호 협력기반 구축을 위해 MOU를 체결했다. 이후 넷이즈의 해외직구 전문사이트 카올라닷컴(Kaola.com)에 지난해 11월부터 시범적으로 상품 공급을 시작했으며, 올해 3월 26억원의 누계실적을 기록했다.

이마트는 이번 상품수출 확대제휴로 미국 시장에 이어 중국 온라인 해외직구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게 됐다. 향후 중국 시장에 한국 상품 수출을 위한 전진기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국내 우수 중소 협력업체들의 해외 시장 판로 개척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마트는 중견·중소 제조업체들과 상생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든다.

중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과자, 건강식품, 헤어케어, 뷰티케어 등 170여개 가공·생활 상품을 중심으로 수출 품목을 선정해 운영한다. 향후 가전, 패션까지 상품군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마트 고급 식품 브랜드 피코크와 초저가 PL 노브랜드의 수출 물량도 점차적으로 늘려 나간다는 구상이다.

이마트는 이번 협약을 통해 2000만달러였던 올해 수출 목표도 최대 4000만달러까지 늘어나, ‘수출기업 원년’이라는 당초 계획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향후 카올라닷컴의 매출신장에 따라 수출 물량이 확대되면 1억달러 수출 돌파도 조만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카올라닷컴은 넷이즈가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는 해외직구 전문사이트로, 지난해 5월 가오픈 이후 누계매출이 5000억원을 넘는 등 순항 중이다.

넷이즈는 이달 29일 중국 북경에서 이마트를 비롯한 파트너사들과 카올라닷컴의 본격적인 출범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내외 주요 VIP 파트너사 대표가 참석하였으며, 국내 유통업체로는 유일하게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이마트는 중국의 대표 IT 기업인 넷이즈와의 계약을 통해 중국 온라인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게 됐다”며 “이번 협약은 개별 진출이 어려운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 판로를 열어주는 전진기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中마감]기업이익 호재 불구, 부동산 우려에 하락…상하이 0.7%↓
중국의 새로운 성장엔진 '서비스산업'
구글 인터넷, 中 차단벽 넘었다…27일 잠시 뚫려
대만 가권지수 0.2% 하락마감
中 상하이지수 0.5% 상승개장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