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사우디, 원유 수입 15개국 중 9곳서 '점유율 하락' 왜?
아시아경제 | 2016-03-29 07:20:00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중국, 미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전 세계 주요 원유 수입국들이 세계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수입 의존도를 조금씩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28일(현지시간) 에너지 컨설팅 업체 팩트글로벌에너지(FGE)의 통계를 인용해 사우디가 최근 3년 동안(2013~2015년) 원유 수입 상위 15개국 가운데 9개국에서 시장 점유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저(低)유가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미국의 셰일 오일 붐과 러시아·이라크 등 경쟁국의 공격적인 시장 진입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FT는 분석했다.

씨티그룹 애널리스트 에드 모스는 "사우디가 이 같은 시장 환경 속에서 원유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사우디의 경쟁국들은 매우 공격적인 방식으로 시장에 발을 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은 여전히 사우디에서 원유를 가장 많이 도입하고 있지만 시장 점유율은 2013년 19%에서 지난해 15%로 떨어졌다. 이 자리는 러시아산 원유가 대신했다. 남아공에서의 시장 점유율 하락은 더욱 가팔랐다.

나이지리아와 앙골라에서 원유 수입을 늘린 영향으로 남아공에서 사우디의 시장 점유율은 53%에서 22%까지 쪼그라들었다. 셰일 오일 개발로 원유 수입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줄고 있는 미국에서 사우디의 시장 점유율은 17%에서 14%까지 낮아졌다.

이 밖에 한국, 태국, 대만, 일부 서유럽 국가에서도 사우디의 입지는 좁아졌다. 다만 사우디는 수많은 국가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했으며 브라질, 인도, 일본 등에서는 점유율을 높였다.

FT는 지난 달 사우디가 다른 산유국과 1월 수준으로 산유량을 동결하기로 합의한 것을 두고 시장 점유율 전략에 변화를 주겠다는 신호라고 풀이했다. 또 이는 국제유가 급락으로 신음하고 있는 산유국의 현실을 일부 반영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지난 1월 13년 만에 최저치인 배럴당 30달러 밑으로 추락했다. 브렌트유는 2014년 중반 배럴당 115달러 정점을 찍은 이래 미국의 셰일 오일 붐에 따른 공급 과잉이 불거지면서 이날 현재 배럴당 39.88달러까지 떨어졌다.

2014년 11월 석유수출국기구(OPEC)에서 사우디의 알리 알 나이미 석유 장관이 유가 하락을 막기 위한 감산에 나서지 않을 방침을 밝힌 것도 국제유가 하락을 부추겼다. 이후 사우디의 국영 석유 회사 아람코는 일일 생산량을 1000만배럴 이상으로 증산했고 사우디의 원유 수출량은 하루 700만배럴 이상을 유지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美의회 총격 사건 1명 부상…의사당 긴급 폐쇄·대피령
[中마감]기업이익 호재 불구, 부동산 우려에 하락…상하이 0.7%↓
중국의 새로운 성장엔진 '서비스산업'
구글 인터넷, 中 차단벽 넘었다…27일 잠시 뚫려
가트먼 "원유 시장 약세 계속…투자자들 희망 버려야"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