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19대 국회 입법효율성 역대 최저…"국회선진화법 개선해야"
아시아경제 | 2016-03-29 11:00:00

19대국회 법안가결율 40.2%
법안당 평균 처리기간 517일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19대 국회의 입법효율성이 역대 최저인 것으로 나타났다. 법안가결율은 역대 최저고, 법안처리 속도 또한 가장 느렸다는 분석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규제개혁과제의 입법효율성 분석 및 경제활력 제고방안'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19대 국회(2012.5.30.~2016.3.24)에서 발의된 1만7752건의 법안 중 3월24일 현재 7129건이 가결돼 법안가결율은 40.2%를 기록했다. 15대 국회 73.0%, 16대 국회 63.1%, 17대 국회 51.2%, 18대 국회 44.4%와 비교해 가장 낮은 수치다.

또 19대 국회의 1개 법안당 평균 처리 기간은 517일로 역대 국회 중 가장 길었다. 15대 국회는 210.1일, 16대는 국회 272.9일, 17대는 국회 413.9일, 18대 국회는 485.9일 이었다.

특히 경제단체가 건의한 규제기요틴과제 310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 행정부안으로 처리된 건은 평균 92.1일(시행령 이하 과제는 97.0일)이 소요됐다. 그러나 법률 개정이 필요한 37개 법안은 국회제출 이후 405.6일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개혁법안 등 경제활성화 관련 35개 중점법안 처리에 소요된 평균 처리기간은 648일이었다.


2014년 매출액 기준 350대 기업(응답기업 182개사)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82.4%는 국회선진화법 때문에 정부의 규제개혁법안 처리가 지연돼 유·무형의 경제적 손실을 입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입법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회선진화법을 '전면개정'(19.2%)하거나 '일부보완'(47.3%)하는 등 응답자의 66.5%가 '국회선진화법을 개정·보완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정부가 취해야하는 조치를 묻는 질문에는 43.4%가 '기업현장 애로개선 등 맞춤형 규제완화'라고 답했으며, '시행령 이하 규제완화 조속 추진'이라는 응답은 28.6%, '한시적 규제유예조치 시행'이라는 응답은 18.1%로 집계됐다.

양금승 한경연 산업연구실장은 "현재 국회계류중인 5개 노동개혁법안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안 등 경제활성화 관련 12개 법률안이 조속히 처리돼야 한다"며 "개정 효과가 미흡한 기업활력제고법, 관광진흥법 등은 재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정부 차원에서 추진할 수 있는 시행령 이하의 규제를 발굴·개선하는 등 특단의 규제개혁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경연은 이달 중 국내 주요 기업과 경제단체의 의견을 수렴해 ▲기업(영업)활동부담 경감분야, ▲투자·고용창출 촉진분야, ▲기술융복합·신기술 개발분야, ▲신사업진출·영업범위 확대분야, ▲기업구조개혁 원활화분야 등 규제개혁이 시급한 250개의 규제개혁 과제를 국무조정실, 기획재정부 등 관련 부처에 건의할 예정이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한경연, 올 경제성장률 2.6% 유지… 5년간 연평균 2.7% 전망
한경연,"사장에 직원탈루 밝혀내라는 건 과도해"
한경연 "올 경제성장률 2.4%" 0.3% 하향 조정
한경연 "해외자회사 국내배당 과세, 면제해야"
한경연 "재정수지 관리, 유럽 강소국에서 배워야"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