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KT, 소물인터넷 키운다…2018년까지 400만개 연결(종합)
아시아경제 | 2016-03-29 13:18:38
06/24 장마감
거래량
859,254
전일대비
-2.18%
시가총액
76,114억
외인비율
49.0%
기간누적20일
228,727
매매신호
매도

저비용, 저전력, 저용량의 ‘소물인터넷’으로 다양한 사물 간 연결 가능
2018년 소물인터넷 연결 사물 수 400만개 목표
NB-IoT에 1500억원 투자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KT는 29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물인터넷(Internet of small Things)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KT는 최신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해 2018년까지 소물인터넷 연결 사물 수를 400만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소물인터넷이란 전자기기의 전원스위치나, 가스밸브 등 작은 기기들을 무선망으로 연결하는 것을 의미한다. 모든 사물인터넷(IoT) 서비스가 빠른 통신 속도를 갖출 필요는 없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된 기술이다.

작고 간단한 통신모듈만 설치하면 되기 때문에 자동차 등 고가의 사물에 제공되던 관제 서비스를 자전거나 혈액 상자와 같은 다양한 사물에도 적용할 수 있다.

김준근 KT 기가(GiGA) IoT 사업단장은 "소물인터넷은 소량의 데이터가 전송되지만 디바이스의 수는 급격하게 증가하기 때문에 이를 수용하기 위한 인프라가 필수"라며 "소물인터넷 사업을 위한 공격적인 투자와 생태계 조성을 통해 2018년까지 소물인터넷 연결 사물 수 400만개 목표를 달성해 IoT 시장에서 리딩 사업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소물인터넷이 상용화되면 공장자동화 센서 감지. 건설 현장 안전관리 센서 감지, 농업용 온도 측정 등 생각하지 못한 전체 산업분야가 바뀔 것"이라며 "투자를 확대해 소물인터넷 생태계를 구축하고 융복합 서비스 세상을 KT가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KT는 자전거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자전거 도난 관제 서비스’, 운반 중인 혈액에 대한 온도 측정 및 이동 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스마트 혈액 박스’ 등 다양한 소물인터넷 서비스를 선보였다.

KT는 향후 LTE-M(Machine Type Communication) 전국망 서비스 상용화를 통해 소물인터넷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소물인터넷 전용 기술인 LTE-M은 커버리지 측면에서 전국 서비스가 가능할 뿐 아니라 면허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주파수 간섭으로 인한 통신품질의 저하가 없다.

KT는 ‘LTE-M’전국망 서비스 상용화와 함께 소물인터넷 시장의 조기활성화를 위해 ‘텔릿(Telit)’, ‘테크플렉스(Techplex)’, ‘AM텔레콤’과 같은파트너사들과 함께 LTE-M 전용 모듈개발을 완료했다.

김 단장은 "LTE-M은 소물인터넷에 특화된 글로벌 표준 네트워크 기술로 경쟁사가 주력하고 있는 시그폭스(SIGFOX)나 로라(LoRa)와 같은 다른 소물인터넷 기술에 비해 커버리지나 안정성 측면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LTE M이 상용화되면 로라나 시그폭스가 시장을 찾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소물인터넷을 위한 전용요금제는 각 사업별 환경과 특성을 고려해 오는 2분기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소물인터넷 서비스 개발과 확산을 위해 연말까지 무료로 제공해 고객들의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김 단장은 "구체적인 요금제와 관련해서는 고객 친화적인 부분을 만들기 위해서 약간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그런 요소들을 감안해서 향후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KT는 진화된 소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1500억원에 이르는 협대역(NB)-IoT에 대한 투자 계획도 밝혔다.

협대역 IoT는 저용량의 데이터를 필요에 따라 전송하는 IoT 서비스특성에 맞춰 적은 대역폭으로 많은 단말을 효율적으로 수용하게 하는 기술이다. 이동통신 표준화 단체인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에서 올해 상반기 중 표준화 예정인 소물인터넷 통신 표준 기술이다.

이를 위해 KT는 지난 22일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에 협대역-IoT 오픈 랩(Open Lab)을 개소했다. 연내에 상용망 연동 테스트 및 서비스 검증을 완료해 협대역-IoT 전국망 상용화를 세계 최초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KT, 2018년까지 소물인터넷 400만개 연결
KT, 올해 악재 찾기 어려워 '실적 호전 전망'
KT, 고객 맞춤형 네트워크 혁신기술 상용 적용
황창규 KT 회장 "선택과 집중으로 본격 성장 추진"
KT DS ‘클라우드팩’ 포털 출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