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만, 4세 여아 ‘참수 사건’에 충격… 사형제 존폐 논란까지
아시아경제 | 2016-03-29 13:41:10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대만 타이베이 시내에서 엄마와 함께 길을 가던 4세 여자아이가 목이 잘려 살해되는 사건이 벌어져 대만 사회를 충격에 빠뜨렸다.

29일 관영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현지시간)께 타이베이 시내 초등학교 근처에서 류모(4세)양이 용의자 왕징위(33)가 기습적으로 휘두른 흉기에 맞아 잔인하게 살해됐다.

류양은 당시 외할아버지를 만나려고 모친과 함께 골목길을 가던 길이었고 당시 모친은 유모차를 밀고 있었고 류양은 그 옆에서 어린이용 자전거를 타고 있었다. 딸과 모친 사이의 거리는 1m 정도에 불과했다.

환구시보는 “류양이 모친과 함께 골목 어귀를 지나던 순간 갑자기 뒤에서 나타난 한 남자(왕징위)가 흉기로 (류양의 목을) 내리쳤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주변에 있던 시민들에 의해 제압돼 경찰에 넘겨졌다. 용의자 부친은 경찰에서 아들의 이번 살인은 잘못된 신앙과 관련 있는 것 같다고 진술했다.

대만 사회 전체가 이번 사건으로 충격과 분노에 빠졌다. 마잉주 대만 총통은 “애통하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즉각 사회안전망 강화를 지시했다. 차이잉원 총통 당선인도 용의자를 비난하고 최선을 다해 이번 사건의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만사회의 뜨거운 이슈인 사형제 존폐 논란도 또다시 불거지고 있다.

특히 집권 여당인 국민당의 훙슈주 신임 주석은 “이래도 사형제 폐지를 주장할 것이냐”며 12세 이하 아동 살해범을 사형 혹은 무기징역에 처하도록 하는 내용의 입법안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대만에서는 지난 2012년에도 아동을 대상으로 한 ‘묻지마’식 살인이 발생한 뒤 사형 집행 여론이 조성되고 사형 확정 판결자 6명에 대한 형이 집행된 바 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