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北 추가 핵실험땐 백두산 분화로 '대재앙'?
아시아경제 | 2016-03-30 07:51:39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할 경우 백두산 분화를 일으켜 대재앙을 부를 수 있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

30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관련 세미나와 간담회를 열어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백두산 분화 가능성을 따져봤다.

17일 통일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백두산 화산 전문가 초청 간담회'를 열었다. 기상청은 지난달 말 '인공지진으로 인한 백두산 분화 가능성 관련 세미나'를 진행했다.

또 국민안전처 특수재난실은 각계 전문가들의 견해를 종합해 '핵실험에 의한 백두산 분화 촉발 가능성'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핵실험장이 위치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와 백두산까지의 거리는 116㎞에 불과하다. 백두산은 2002년부터 화산가스가 새는 등 분화 전조를 보여왔다.

최근에는 해외 유력 학술지에 풍계리에서 규모 7.0의 인공지진이 발생할 경우 백두산 지하에 형성된 마그마 방의 응력변화를 유도해 분화를 촉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게재됐다.

하지만 정부는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올해 초 북한 4차 핵실험때의 인공지진 규모는 4.8이었다. 규모 7.0의 지진은 이보다 진폭이 100배 이상 커지고 1000여배의 에너지 양을 갖는다.

정부 관계자는 "연구된 바로는 규모 7.0의 강진을 일으킬 만큼 강한 폭발력이 필요한데, 북한이 그 정도의 기술력을 갖고 있는지 여부를 차치하더라도 북한이 감내해야 할 피해가 너무 커 현실성이 없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백두산 지하의 마그마 방에 대규모 폭발을 일으킬 만큼 에너지가 축적돼 있는지 불분명하다는 점도 지적되고 있다.

한편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이 백두산에 영향을 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은 채 관련 대책을 점검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北, 단거리 발사체 1발 발사…내륙 지역 떨어진 듯(종합)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