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올 2분기에는 첫 수주할 것"(종합)
아시아경제 | 2016-03-30 11:34:09
10/02 03:37
거래량
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9.15%
기간누적20일
936,188
매매신호
매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정성립 대우조선해양(042660) 사장은 30일 "2분기에는 올해 첫 수주를 꼭 성사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우조선해양 본사에서 열린 '제16기 정기 주주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답했다. 실제로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들어 단 한건도 수주를 따내지 못 한 상태다. 1~2년치 일감이 남아 있지만 수주가뭄은 향후 2~3년 뒤 실적 부메랑으로 되돌아올 수 있다.

이에 대해 정 사장은 요즘 워낙 시장상황이 안 좋다"며 "2분기 안에는 첫 수주를 할 수 있도록 모든 인력이 전력으로 뛰고 있다"고 말했다.

회계 정정으로 3년 연속 적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서는 "2013~2014년도 회계로 귀속되는 부분이 있는데 이는 회계상의 문제"라며 "근본적인 변화는 없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회계감사를 맡았던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의 권고에 따라 지난 25일 과거 2013~2014년도 회계를 적자로 정정했다. 회계 수정으로 2013년 연결기준 영업이익 4409억원은 7784억원 규모의 적자로, 2014년 영업이익 4711억원은 7429억원의 적자로 정정됐다. 지난해 총 손실을 2013~2014년 나눠 반영하며 지난해 영업손실은 당초 5조5051억원에서 2조9372억원으로 감소했다.

안진의 요청을 받아들인 이유에 대해 정 사장은 "안진으로서는 근거를 갖고 권유를 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받아들이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불거진 소액주주들의 집단소송에는 "일부 소송이 들어오고 있다는 얘기는 들었다"며 "정확한 사실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대주주인 산업은행 책임론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그는 "저희가 언급할 사항은 아니"라며 즉답을 피했다. 전 경영진에 대한 법적 책임 제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없다"며 "회사 감사위원회가 검찰에 진정을 낸 것이 있는데 그 결과에 따라 필요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기 주총은 진통 없이 16분 만에 마무리됐다. 2015년도 재무제표를 포함한 안건들은 원안대로 처리됐다. 당초 업계에서는 대우조선해양의 회계 정정에 대해 소액주주들이 반발하며 이번 주총에서도 날선 비판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주총은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건 외에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임원 퇴직금 지급규정 일부 변경 등의 안건이 통과됐다. 사내ㆍ사외이사 12명에 대한 보수총액은 기존 60억원에서 40억원을 줄었다. 귀책사유로 퇴임한 임원에 대한 퇴직금은 귀책사유의 경중에 따라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거나 지급률을 조정할 수 있도록 규정을 완화했다.

정 사장은 "지난 한 해는 창사 이래 가장 어려운 해였다"며 "예상치 못했던 대규모 손실로 여러 주주들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해 역시 만만치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 사장은 "저성장 기조와 유가하락 등 외부 환경을 고려했을 때 올해도 쉽지 않다"고 토로하며 "사즉생의 심정으로 회사 정상화에 최선을 노력을 기울여 주주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분식회계 의혹' 대우조선 주총, 진통 없이 16분만에 종료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대규모 손실 대단히 송구스러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