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유엔 北차석대사 "랜섬웨어 北배후설 웃기는 주장"
아시아경제 | 2017-05-20 05:29:03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북한이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의 '북한 배후설'을 강력하게 부인하고 나섰다.

19일(현지시간)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인룡 차석대사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과 이번 공격을 연관짓는 것은 웃기는 주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무슨 이상한 일만 벌어지면 미국과 적대 세력들은 의도적으로 이를 북한 정부와 연결지으며 떠들썩한 반(反)북한 비난전을 시작한다"며 "이는 상투적인 방법"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유지하는 한 북한은 핵 타격 능력을 급속히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한반도의 평화를 원한다면, 한반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러시아 은행, 랜섬웨어에 실제로 공격 당했다
文 대통령, 유엔 사무총장과 통화…"北 비핵화 협력"
유엔젤, 대표이사 최충열→유지원 변경
"보안취약한 오픈소스 앱…2차 랜섬웨어 공습 우려"
"해킹 당해도 싸다니요…" 윈도XP 유저의 속사정
랜섬웨어 北소행이라더니…북핵 정보 판다는 해커
문재인 대통령, 북한에 대해 적(敵)이라 지칭하며 “무력도발시 즉각 응징”
랜섬웨어 해커 "북한 핵 정보 팝니다"
AFC, 북한-말레이 아시안컵 예선 경기 10월로 연기
랜섬웨어 만든 해커 "6월엔 윈도10 공격하겠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