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경기침체 공포에 세계증시 급락
뉴스핌 | 2018-12-05 20:12:43
11/22 장마감
거래량
2,089
전일대비
+0.21%
시가총액
402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 국채 수익률 커브가 평탄해지면서 경기침체 신호를 보내 5일 세계증시가 1주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미국 3년물-5년물, 2년물-5년물 국채 수익률 커브가 지난 3일 역전됐고, 경기침체 신호로 간주되는 2년물-10년물 수익률 격차도 11bp(1bp=0.01%포인트)로 10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을 위해 ‘국가 애도의 날’이 선포돼 뉴욕 금융시장은 휴장하지만, 간밤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3% 이상 급락한 여파가 이날 아시아와 유럽 증시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가 0.5% 가까이 하락하고 있다.

지난 월요일만 해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했다는 소식에 안도 랠리가 펼쳐졌으나, 정상회담 호재는 하루 만에 끝났고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회의론이 다시 고개를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진짜 협상을 이루지 못하면 대규모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며 “나는 관세맨”이라고 강공을 펼쳤다.

야누스헨더슨의 폴 오코너는 “내년 증시 상승 전망은 거의 사라졌다. 올해 초만 해도 증시 호황이 장기화될 것이라 기대했던 투자자들의 의견이 점차 ‘불안한 중립’으로 바뀌고 있다”고 전했다.

간밤 뉴욕증시가 급락한 후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발언까지 전해지자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1.5% 급락했다. 다만 중국 상무부가 드디어 침묵을 깨고 양 정상의 회담이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고 향후 합의 내용을 충실히 실행할 것을 확신한다는 입장을 밝힌 영향에 중국 상하이종합주가지수는 0.6% 하락하는 데 그쳤다.

범유럽지수는 1.2% 급락하며 출발했다. 장기 국채 수익률이 하락한 탓에 은행주들이 1.6% 급락하고 있다. 간밤 미국 은행주들도 4.4% 폭락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50 지수 5일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지난주 미국 연방준비제도로부터 3년 간의 금리인상 사이클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신호가 나오자 미 국채 수익률 커브 평탄화가 가속화됐다.

이러한 추세는 유로존까지 확산돼 독일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0.247%로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며, 2년물-10년물 국채 수익률 격차가 85.7bp로 2017년 중반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내려갔다. 수익률은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므로, 수익률이 내려갔다는 것은 국채 수요가 증가했다는 뜻이다.

마르틴 반 블리에 ING 선임 금리전략가는 “유럽 채권시장에서 안전자산으로 도피하는 물결이 거세게 일었다. 유럽 채권시장은 이미 (경기침체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둘러싼 혼란도 지속되고 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EU가 도출한 브렉시트 합의안을 두고 영국 의회 토론이 시작된 가운데 첫날부터 메이 총리가 반대파의 거센 저항에 부딪쳤다.

전날 파운드/달러는 17개월 만에 최저치까지 내려갔다가, 이날 내림폭을 다소 만회하며 보합에 거래되고 있다.

달러는 경기침체 우려에 하방 압력을 받고 있으나, 2주 만에 최저치에서 회복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논의에도 불구하고 경제성장 둔화 전망에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61달러40센트로 1% 이상 하락하고 있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5일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gong@newspim.com

[아시아증시] '경기침체·무역전쟁재개'우려로 日·中 하락
[12/5 중국증시종합] 미중 무역협상 불발 우려 확대, 상하이지수 0.61%↓
[뉴욕증시] 일드커브 역전-무역 리스크에 폭락
[유럽증시] 미·중 무역 합의 회의론에 하락
국제유가, OPEC+ 감산 기대하며 상승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