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대로 무역협상 못해" 中 교착국면 장기화 예고
뉴스핌 | 2019-05-17 04:08:10
12/06 14:05
거래량
85
전일대비
+1.44%
시가총액
78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가까운 시일 안에 베이징에서 무역 협상을 재개할 것이라는 미국의 발언에 중국이 딴 목소리를 내 주목된다.

미국 측의 방중 계획에 대해 현 상태로는 무역 쟁점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

지난 10일 워싱턴에서 결론 없이 무역 협상을 마친 미국과 중국 정책자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양측이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협상이 사실상 교착상태에 빠지는 한편 최근 재점화된 관세 전면전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16일(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미국과 무역 협상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상호 신뢰가 먼저 구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루 캉 외교부 대변인은 베이징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양국이 건설적인 협상을 진행하려면 가장 먼저 상대방을 존중하는 한편 평등과 상호 이익을 추구하는 자세가 필요하고 이와 함께 깊은 신뢰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통상 시스템 개혁을 요구하는 미국 측 주장에 대한 반발 및 최근 2000억달러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와 별도로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베이징에서 가까운 시일 안에 협상을 가질 것이라는 미국 측의 계획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전날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상원 세출위원회에서 구체적인 시기를 제시하지 않은 채 협상을 재개할 계획을 밝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중국과 담판이 결렬되지 않았다고 강조하고, 건설적인 대화가 지속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중국 측의 반응은 추가 협상으로 내달 양국의 관세 시행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꺾어 놓았다.

중국 정부는 미국과 무역 합의 도출에 대한 의지를 버리지 않고 있지만 수용할 수 있는 조건에 대해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미국이 모든 관세를 철회하는 한편 합의문을 중국이 받아들일 수 있는 균형 잡힌 내용으로 작성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중국의 미국산 상품 수입 확대 규모가 지난 12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합의한 물량으로 제한돼야 한다며 못을 박았다.

10일 워싱턴 담판 이후 양국 협상 팀의 추가 회동이 불투명한 가운데 화웨이를 겨냥한 트럼프 행정부의 행정 명령이 앞으로 상황을 더욱 어둡게 한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이날 중국 상무부는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공격적인 행보가 앞으로 무역 협상에 차질을 일으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higrace@newspim.com

트럼프 화웨이 보이콧 ‘제발등’ 전세계 5G 충격파
중국 대륙에 끓어 오르는 '미국 혐오' 애플 직격탄
'위기의 Chimerica' 美·中 경제 상생 체제 무너진다
협상 파국 아니다? 석학들 전시 상황 장기화 경고
'누가 먼저 백기 드나' 협상 한계 美-中 다시 화염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