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주식형펀드 2조↓ 채권형 6조↑…불안한 투자자 '자금 대이동'
한국경제 | 2019-05-19 17:20:27
07/22 장마감
거래량
197,256
전일대비
-0.51%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65,668
매매신호
매도
[ 임근호 기자 ] 이달 들어 국내 증시가 요동치면서 투자자들이 주식형 펀드에
서 돈을 빼서 안전자산인 채권형 펀드로 옮기고 있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주식형 펀드(공모 기준) 설정액은 지난 16일
49조9103억원으로 지난해 말 52조794억원보다 2조1691억원 줄었다. 최근 한 달
새 3조7962억원 빠졌으며 연중 최고치인 2월 21일(56조2831억원)과 비교하면
6조원 넘게 쪼그라들었다.

반면 국내 채권형 펀드 설정액은 30조910억원으로 지난해 말 24조606억원에서
6조원가량 늘었다. 최근 한 달 동안 불어난 액수만 1조6211억원이었다. 주식형
펀드와 채권형 펀드의 순자산 격차 역시 작년 말 약 25조원에서 지난 16일 17
조원으로 좁혀졌다.

올초 상승세를 타던 주식시장이 최근 하락세로 전환하면서 투자자들이 몸을 사
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주식형 펀드
901개의 올해 평균 수익률은 2.8%로 채권형 펀드(1.0%)보다 높다. 그러나 최근
1개월 수익률은 주식형 -7.0%, 채권형 0.3%로 역전됐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되는 등 세계 경
기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글로벌 펀드 자금도 주식보다 채권으로 몰리고 있다
”며 “국내에서도 이 같은 글로벌 흐름에 동조해 안전자산 선호 현
상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같은 채권형 펀드의 인기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오광영
신영증권 연구원은 “1분기 성장률 쇼크로 인해 하반기 금리 인하 전망이
힘을 받는 등 개인 투자자는 물론 기관이나 법인 자금도 당분간 채권형 펀드로
계속 유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