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교육부, ‘붉은 수돗물’ 인천에 특별교부금 지원
edaily | 2019-06-16 20:23:33
[이데일리 뉴스속보팀]교육부가 인천의 ‘붉은 수돗물 사태’에 따른 급식 피해에 대응하기 위해 인천시교육청에 특별교부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오후 인천시교육청에서 열린 회의에서 “교육부는 피해 학교의 원활한 급식 운영을 위해 인천시교육청에 특별교부금을 긴급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우 부총리는 또 식중독 예방 등 피해 학교의 안전관리 등을 당부하는 한편, “정부는 시민의 불안감과 걱정을 끝낼 수 있도록 학교 급식 및 먹는 물 정상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6월 14일 현재 인천 서구 111개, 영종 24개, 강화 15개 등 150개 학교가 수돗물에서 녹물이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88곳은 생수로 급식을 해결했고, 40곳은 빵과 우유 등으로 대체급식을 했다. 14곳은 급수차 및 지하수 등을 활용했고, 나머지 7곳은 급식을 외부에 위탁했다.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달 30일 인천 서구에서 처음 녹물이 나온 지 16일째 이어지고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