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화웨이, 스마트폰 해외출하 60% 급감 가능성 대비.."아너20" 판매중단 검토"
뉴스핌 | 2019-06-17 11:11:00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중국 통신장비업체이자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화웨이가 올해 해외 스마트폰 출하량이 40~60% 대폭 줄어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회사 세일즈와 마케팅 매니저들은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4000만~6000만대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출하량 2억600만대 중 해외가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큰 폭으로 줄어드는 셈이다.

때문에 회사는 사내에서 내놓은 예상치를 분석 중이며 최근 출시한 중가 스마트폰 '아너20(Honor20)'의 판매를 중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관계자들은 오는 6일 21일 프랑스, 영국 등 유럽 일부에서 판매할 아너20와 관련, 경영진이 출시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판매 실적이 예상대로 부진할 경우 출하를 중단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프랑스에서 가장 큰 이동통신업체 두 곳은 아너20을 취급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웨이의 이같은 조치는 미국의 수출 제한 조치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5월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와 화웨이 계열사 68곳을 '수출제한 리스트'에 올려 미국 기업이 정부 허가없이 이들과 거래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로 인해 화웨이는 사업에 필요한 미국산 부품과 소프트웨어를 조달하지 못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화웨이의 모든 해외 판매용 스마트폰에 탑재된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에 대해서 업데이트가 이뤄지지 않는다.

이와 관련,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의 톰 캉 분석가는 블룸버그에 "화웨이는 (구글의) 플레이 스토어와 유튜브와 지메일 등 구글의 주요 어플리케이션(앱)에 대한 접근을 잃게 될 것"이라며 "사용자들은 다른 앱스토어를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신흥시장에 대한 충격은 다양하겠지만, 유럽과 일본, 남미에는 큰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중국 국기 위에 비치는 화웨이 로고 그림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출시 올해 9월로 3개월 연기
화웨이, 美제재 후 페루서 자사 '홍멍' OS 상표등록 출원
"中 화웨이, 美 버라이즌에 '특허사용료' 10억불 이상 요구"
화웨이, 메이트북 신제품 출시 무기한 연기…美 거래금지 충격 ‘가시화’
美 재계 “트럼프, 화웨이 ‘금지’면 될 것을 죽이려 들어”
동남아서 안 먹히는 美 화웨이 보이콧...美동맹 필리핀도 화웨이 선택
美 압박 먹혔나?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1위, 좀 더 걸릴 듯”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