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란 “10일 내 우라늄 저장한도 넘긴다”...핵위기 고조시켜 유럽 압박
뉴스핌 | 2019-06-17 20:45:26
07/22 장마감
거래량
91,915
전일대비
+0.77%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544,910
매매신호
매도

[두바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이란이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의무를 일부 지키지 않았다고 공공연히 밝혔다.

호르무즈해협 부근 오만해에서 공격을 당한 유조선에서 검은 연기가 솟아 오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나탄즈 농축 단지에서 저농축 우라늄의 농축 속도를 네 배로 늘려, 앞으로 열흘 뒤인 6월 27일에 핵협정이 정한 저농축 우라늄 저장한도인 300kg을 넘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8일 미국의 일방적 핵협정 탈퇴 1주년에 맞춰 핵협정 의무 중 일부 이행을 중단하는 1단계 조치 를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이란 정부는 1단계 조치로 2031년이 기한인 3.67%의 저농축 우라늄과 중수의 보유 한도(각각 300kg, 120톤)를 지키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카말반디 대변인은 “부셰르 경수로의 연료로 사용하기 위한 농도 5%의 농축 우라늄과 연구용 원자로에 쓰기 위한 농도 20%의 농축 우라늄이 필요하다”고 말해, 이란 핵협정의 핵심 내용인 농축 우라늄 농도 제한도 넘길 수 있음을 시사했다.

지난주 중동 호르무즈 해협 인근 오만해에서 유조선 두 척이 피격당한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란을 배후로 지목하는 등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이란이 핵위기를 더욱 점증시키고 있다.

카말반디 대변인은 “(저장한도를 넘기기 전까지) 유럽 국가들이 행동에 나설 시간이 있다”며 유럽을 압박했다.

이란 핵협정 가입 유럽국인 영국, 독일, 프랑스 등은 이란 핵협정을 지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하고 미국의 제재를 우회하기 위한 특수목적법인(SPV)을 설립했으나 아직 가동하지 않고 있다. 이란은 SPV을 서둘러 가동하라며 유럽국들을 압박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전날 이란과 전쟁을 벌이고 싶지 않지만, 중동에서 선박들의 안전한 항해를 담보하기 위해서라면 외교적 방법을 포함해 모든 필요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gong@newspim.com

폼페이오, 對이란 군사적 대응 가능성 묻는 질문에 "물론이다"
"이란, 핵협정 이행축소 2단계 17일 발표..중수생산 증대 방안 등"
폼페이오 “이란과 전쟁 원치 않는다…항해 자유 보장할 것”
트럼프 “유조선 피격, 이란이 한 일”‥유엔 총장은 “독립적인 진상 조사 필요”
“이란, 호르무즈 해협 위협으로 노리는 것은 유가 급등”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