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우리금융지주, 카드·종금 자회사 편입…'오버행' 이슈 해결 중요
한국경제 | 2019-06-24 08:57:31
07/19 장마감
거래량
650,14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93,863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357,626
매매신호
매도
우리금융지주가 주식 교환 및 현금 매수를 통해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을 자회사
로 편입한다. 주가에 있어서는 우리은행이 보유하게 될 우리금융지주 신주를 어
떻게 처리하느냐가 관건이란 분석이다.

24일 우리금융지주에 따르면 회사는 우리은행이 100% 보유한 카드 지분 중 50%
는 주식교환을 통해, 나머지는 현금매수(5984억원)로 취득할 예정이다. 또 은행
이 보유한 종금 지분 59.8%는 3928억원을 주고 양수한다.

두 손자회사의 자회사 전환은 연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사항이다. 이같은
방식을 통해 주주가치 희석률을 상당히 낮췄다는 평가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초 지주회사로 전환할 때, 카드와 종금
을 바로 자회사로 편입하면 주식교환에 따라 14%의 희석이 발생할 수도 있었다
"며 "이번에는 지주 전환 이후 지분이동이기 때문에 6.2%의 희석에
그치는 선에서 카드와 종금을 자회사로 만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우
리카드 지분 50% 인수를 통해 발행되는 우리금융지주 신주는 기존 발행주식수의
6.2%에 해당한다.

우리금융지주는 카드와 종금의 자회사 편입을 통해 경영 효율성 증대, 사업적
시너지 효과 창출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이번 자회사 편입 과정에서 대규
모 매물 부담(오버행) 이슈는 피할 수 없게 됐다.

법상 은행은 지주의 주식을 보유할 수 없어 6개월 안에 매각해야 한다. 우호적
투자자를 유치해 주가 충격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김도하 SK증권 연구원은 "이번 주식 교환으로 발생한 신주는 내년 3월 전
까지 처분돼야 한다"며 "남아있는 기간을 고려하면 우호적 투자자 유
치로 오버행 우려를 제한시키는 것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리금융지주는 한진중공업 충당금 환입, 롯데카드 지분인수 등으로 올해 호실
적을 예고하고 있다.

승격 의무가 없는 카드사의 자회사화에 대해서는 이익 기여도 확대 및 배당 등
을 통해 자회사화의 가치를 증명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