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중국 돼지고기 수입 급증...돼지열병 여파로 ‘사재기’
뉴스핌 | 2019-06-24 17:08:31
11/15 장마감
거래량
27,720
전일대비
+0.88%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26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여파로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이 급증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4일(현지시간) 중국 세관인 해관총서 자료를 인용, 지난 6월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량이 18만7459t으로 전년 동기 대비 63% 급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19만2348t을 기록했던 2016년 8월 이후 최대 규모다. 이에 따라 올해 1~5월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량은 65만8236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8% 증가했다.

중국 랴오닝(遼寧)성에 위치한 한 돼지농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자 공급 부족 및 가격 급등을 우려한 돈육 공급업체들이 돼지고기 비축에 나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여파로 지난 3월 상반기 중국에서 돼지고기 값이 급등해 미국산 등 냉동 돼지고기의 수입이 급증했다. 이후 수 주 간 수요는 줄었는데 도축되는 돼지가 증가해 가격이 다소 안정을 찾았다.

하지만 향후 수개월 간 돼지고기 수요는 다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 달 초 지난 5월 돼지 두수가 전년 동기 대비 23.9% 줄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라보뱅크의 애널리스트는 올해 중국 돼지고기 생산량이 3800만t으로 지난해의 5400만t에서 크게 줄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gong@newspim.com

라오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정부 국경검역 강화
베트남 돼지고기 수입 급증
베트남, 돼지열병으로 250만마리 살처분...전국으로 확산 위험
곡성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차단 방역 실시
경기도, 돼지열병 차단 위해 외국인식품업소 특별단속 실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