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무역 전쟁에 中 투자자 美 주택시장서 ‘엑소더스’
뉴스핌 | 2019-06-27 04:30:52
07/19 장마감
거래량
152
전일대비
+0.43%
시가총액
7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435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중국 투자자들이 미국 주택시장에서 썰물을 연출해 주목된다.

양국의 무역 마찰이 크게 고조된 데 따른 후폭풍이라는 지적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안티 차이나’ 정책으로 인해 중국인들 사이에 미국 유학의 매력을 기피하는 움직임이 번지는 한편 현지 취업 기회가 축소될 것이라는 우려가 맞물리면서 주택시장 투자를 꺼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맨해튼의 노른자위 부동산 시장 [사진=블룸버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른바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 기조가 부동산 시장까지 파장을 일으키는 양상이다.

26일(현지시각) 부동산 중개 업체 주웨이닷컴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 투자자의 미국 부동산 매입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7.5% 급감했다.

무역 전면전에 따라 정치적 리스크가 높아진 데다 중국 정부가 미국 유학 및 여행에 대해 수 차례 경고한 데 따라 투자 심리가 냉각됐다는 해석이다.

이와 함께 중국 정부의 자본 유출 규제 역시 미국 주택 투자를 위축시킨 요인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지난해에도 감소 추이를 보인 중국인의 미국 부동산 매입은 올들어 더욱 크게 후퇴한 셈이다. 지난해 투자 규모는 2017년에 비해 4% 줄어들었다.

부동산 시장 조사 업체 나이트 프랭크는 보고서에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 마찰이 더욱 악화될 경우 중국 투자자들의 이탈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호주나 일본, 영국 등이 미국을 대체할 수 있는 시장으로 부상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주웨이닷컴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캐나다와 영국, 호주, 일본에서 중국 투자자들의 부동산 매입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주웨이닷컴의 케리 로 대표는 CNBC와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이 1년 남짓 관세 전면전을 벌인 사이 5분기 가운데 4분기에 걸쳐 중국인의 미국 부동산 매입이 감소했다”며 “부동산 업계에서는 이를 ‘트럼프 효과’라고 일컫는다”고 전했다.

폭탄 관세와 함께 화웨이 보이콧을 포함한 전반적인 ‘안티 차이나’ 정책과 중국인에 대한 비자 심사 강화까지 정책 리스크가 투자 ‘엑소더스’를 부채질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여행 수요도 동반 감소했다. 미국 연방여행관광국(NTTO)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을 방문한 중국 여행객은 290만명으로 전년 대비 30만명 줄어들었다.

미국 부동산 시장의 해외 투자자 가운데 중국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는 점에서 시장 전문가들은 최근 상황에 대해 강한 경계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이번 주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무역 담판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시 주석과 합의를 이끌어낼 가능성이 없지 않다”며 “하지만 협상이 결렬되면 중국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시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higrace@newspim.com

외국인 족쇄 풀린 사우디 증시, 벌써 뭉칫돈 홍수
노 딜 브렉시트 현실화? 런던 오피스 거래 마비
미국행 中 수입품 베트남서 '신분 세탁' 관세 꼼수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