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北 "美, 한미군사훈련 강행시 실무협상에 영향 미칠 것"
edaily | 2019-07-16 18:27:42
- 16일 외무성 대변인 답변 통해 밝혀
- "합동군사연습 중지는 트럼프대통령의 약속"
- "美, 일방적 공약 파기..미국과 약속지킬 명분 사라져"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북한이 미국에 대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강행할 경우 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 외무성 대변인은 16일 북미실무협상과 관련해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대해 “판문점 북미 정상상봉을 계기로 북미 사이의 실무협상이 일정에 오르고 있는 때에 미국은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한과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벌려놓으려 하고 있다”며 “만일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북미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의 차후 움직임을 지켜보면서 북미실무협상 개최와 관련한 결심을 내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미국과 남한이 오는 8월 우리를 겨냥한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미국은 이번 연습이 남조선군이 전시작전통제권을 넘겨받을 능력이 있는가를 검증하기 위한 모의훈련이라고 떠들어대고 있지만 유사시 ‘억제’와 ‘반공격’의 미명 하에 기습타격과 대규모 증원 무력의 신속 투입으로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타고앉기 위한 실동훈련, 전쟁시연회라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고 힐난했다.

이어 “합동군사연습 중지는 미국의 군 통수권자인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온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접 공약하고 판문점 북미정상 상봉때에도 우리 외무상과 미국무장관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 거듭 확약한 문제”라며 “우리가 핵시험과 대륙간 탄도미사일시험발사를 중지하기로 한 것이나 미국이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한 것은 어디까지나 북미관계개선을 지향하여 한 공약이지 그 무슨 지면에 새겨넣은 법률화된 문건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또한 “이것은 명백히 6.12 북미공동성명의 기본정신에 대한 위반이며 우리에 대한 노골적인 압박”이라며 “사실 지난 7월 초 미국이 일본, 남한 등과 함께 우리를 겨냥한 ‘전파안보발기’ 훈련을 벌리고 첨단전쟁장비들을 남한에 계속 끌어들이고 있는데 대해서도 우리는 할 말이 많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대변인은 “미국이 일방적으로 자기의 공약을 이행하지 않음으로써 우리가 미국과 한 공약에 남아 있어야 할 명분도 점점 사라져가고 있다”며 “타방은 지키지도 않고 유념조차 하지 않는데 지킨다고 하여 득이 될 것도 없는 판에 일방만 그것을 계속 지켜야 할 의무나 법이 있겠는가”라고 따졌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