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日 피해기업 지원 미적대는 저축은행..."책임 회피" 지적에 "신용공여 한계"
파이낸셜뉴스 | 2019-08-12 07:47:06
수익성 및 중기대출 매년 증가하지만 현 시점선 별다른 금융지원책 안 내놔
저축銀 "신용공여 한도 제약 등으로 지원책 제시 애매"


[파이낸셜뉴스 최경식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부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가운데 시중은행과 달리 저축은행업계는 관련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에 미온적인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이에 대해 저축은행업계가 사회적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저축은행업계는 신용공여 한도 제약 등으로 지원 대책을 내놓기가 애매하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시중은행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피해 예상 기업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해당 중소·중견기업의 대출금리를 깎아주고, 최대 3조원에 달하는 신규 자금 지원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시중은행들과 대조적으로 저축은행들은 아직까지 별다른 지원 대책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년 수익성이 증가하고 중소기업 대출 규모도 최근 약 3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현 시점에서 이렇다 할 지원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아 일각에선 저축은행들이 사회적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 저축은행 사태 이후 저축은행업계는 사회공헌 활동과 건전성 관리, 수익 증대 등을 통해 꾸준히 이미지 개선을 추구했지만, 현 시점에서는 최소한의 지원 대책도 내놓지 않아 그 노력이 무색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며 "아울러 일본의 경제보복이 장기화돼 중소·중견기업들의 상황이 어려워질 경우 연체율 증가 등으로 인해 시중은행 대비 재무 상황이 좋지 않은 저축은행들의 상황도 급격히 나빠질 수 있는 만큼 저축은행들도 적극적으로 피해 예상 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서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저축은행업계는 지원 대책을 제시하는 것이 다소 애매한 측면이 있다는 입장이다. 특히 상호저축은행법 시행령에 따라 저축은행은 개별 차주의 신용공여 한도가 자기자본의 20% 금액 또는 법인의 경우 100억원 한도 아래의 금액으로 설정돼 있는 점이 걸림돌이라는 것이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신용공여 한도가 낮게 설정돼 있다보니 시중은행만큼 대규모 금융지원을 하는 것이 용이하지 않고, 소규모 지원을 한다해도 시중은행과 비교가 되기 때문에 녹록지 않은 측면이 있다"며 "금융당국에서도 저축은행에 이렇다 할 대책을 요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앞으로의 상황에 따라 금융당국과 협의해 대출만기 연장이나 금리인하 방안 등은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