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국무부 관료 "이란 유조선 돕는 모든 민간 단체 적극 제재"
뉴스핌 | 2019-08-23 08:25:00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국무부가 지중해를 항해하고 있는 이란 유조선에 대한 민간 부문의 지원을 막겠다며 제재를 경고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한 익명의 국무부 관료를 인용해 "해운업계는 미국이 적극적으로 제재를 시행할 것임을 통지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해당 관료는 이란 유조선의 항해를 돕는 그 어떤 개인이나 단체가 미 정부의 대응을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해운 분야의 모든 당사자는 직·간접적으로 제재 대상자나 화물을 거래하고, 사업을 진행하지 않도록 적절한 실사를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는 지난 20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란 유조선과 접촉하거나 지원하고, 유조선을 항구에 정박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국가에 미국 정부가 제재를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한 지 이틀 만에 나온 소식이다. 이제 국가뿐 아니라 민간 단체도 제재를 부과하겠다는 입장인 것이다.

미국의 이란 유조선 관련 제재 경고는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에 의해 나포됐던 이란 유조선이 지난 18일 '그레이스-1호'에서 '아드리안 다르야-1호'로 명칭을 변경하고 풀려나자 나왔다. 

최근 선박 추적 데이터에 따르면 유조선은 그리스로 향하고 있다. 이에 그리스 정부 측은 유조선이 자국으로 오고 있지 않다고 반박한 바 있다.

유조선의 최종 목적지는 유럽연합(EU) 제재를 받는 시리아일 것으로 추정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해당 선박이 시리아로 향할 경우, 우리는 이를 막기 위해 미국의 제재 정책과 일치하는 어떠한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지난 20일 경고했다. 

이란은 미국이 자국 유조선을 또 나포할 경우 "중대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영국 자치령인 지브롤터에 억류 중인 이란 유조선이 지난 18일 밤 풀려났다. [사진=로이터통신 뉴스핌]

wonjc6@newspim.com

[영상] 폼페이오 "이란 유조선 돕는 국가들, 미국이 제재할 것"
폼페이오 "이란 유조선 도우면 미국 제재받을 수 있어" 경고
美 국무부, 그리스 정부에 이란 유조선 관련 '강경 입장' 전달
지브롤터 억류 이란 유조선 풀려나 그리스로...이란, 美에 경고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