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日, 8월 수출 8.2% 감소…두 달 연속 무역적자
뉴스핌 | 2019-09-18 16:02:00
10/15 장마감
거래량
377
전일대비
+0.44%
시가총액
82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4,825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의 8월 무역수지가 2개월 연속 적자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마찰 등의 영향으로 전세계 수요가 위축된 영향을 받았다. 대(對) 한국 수출도 한일 갈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비 9.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재무성이 18일 발표한 무역통계(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1363억엔 적자로 나타났다. 지난달에 이어 두달 연속 마이너스다. 

전체 수출액은 6조1409억엔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비 8.2% 감소한 것으로, 9개월 연속 전년 동기 수치를 밑돌았다. 국가 별로 살펴보면 대 중국 수출은 같은 기간 12.1% 감소한 1조2000억엔이었다. 6개월 연속 전년 수치를 하회했다. 특히 8월 감소율은 최근 6개월 내 가장 컸다.

반도체 등 제조장치의 부진이 두드러졌다. 38.7% 감소하면서 수출 감소액의 3분의 1 가까이를 차지했다. 액정디바이스를 포함한 과학광학기기도 17.9% 감소해 하이테크 관련 수주가 흔들리고 있다는 점이 두드러졌다. 중국을 포함한 대 아시아 수출은 10.9% 감소했다. 

대 미국 수출도 같은 기간 4.4% 감소한 1조1903억엔이었다. 자동차가 13% 감소했으며, 자동차 부품은 11.9% 줄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세계 경제를 지지해왔던 미국도 개인 소비가 흔들릴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대 한국 수출은 9.4% 감소한 4226억엔이었다. 식료품 수출액이 40.6%로 큰 감소폭을 보였다. 한일관계 악화로 인해 일본산 맥주 등 일부 상품에서 불매운동이 일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반도체 등 제조장치도 38.1%로 감소폭이 컸다. 

8월 수입액은 같은 기간 12% 줄어든 6조2772억엔이었다. 4개월 연속 감소였다. 원유 수입액이 25% 줄어든 영향이 컸다. 지난달 원유는 달러기준 1배럴 당 67.4달러로 같은 기간 12.5%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수입량도 11%  줄어들어 5개월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원유가 하락뿐만 아니라 내수의 둔화도 원유 수입액을 내리 눌렀다"고 분석했다. 

일본 도쿄의 수출항에 적재돼 있는 컨테이너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日, 7월 무역수지 두달만에 적자전환…韓수출, 9개월 연속 감소
日 5월 무역수지, 4개월 만에 적자...수출 6개월 연속 감소
2018년도 日무역수지 3년만 적자…3월은 5285억엔 흑자
NHK "한국, RCEP 회의서 日수출규제 비판 안해"
중기硏 "日 수출규제, 대·중소기업 공급망 측면에서 대비해야"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