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에콰도르 대통령 ‘유류세 보조금 페지 철회’ 발표에 시위대도 철수
뉴스핌 | 2019-10-15 03:16:11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격렬한 반정부 시위를 촉발했던 유류 보조금 폐지 결정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에콰도르를 열흘 넘게 뒤흔들었던 반정부 시위도 종지부를 찍게 됐다.  

모레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앞으로 몇 시간 안에 유류 보조금 폐지 결정을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모레노 대통령과 정부 협상단은 지난 13일 유엔과 가톨릭의 중재로 이번 시위를 주도한 에콰도르토착인연맹(CONAIE) 등과 협상을 가진 뒤 시위 종식을 위한 합의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협상에서 모레노 대통령은 정부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해 추진하려던 유류 보조금 폐지 정책을 철회키로 했고, 시위를 주도했던 원주민 단체도 시위 종료를 약속했다. 

에콰도르 반정부 시위대가 집회 현장을 청소하며 철수하고 있다. 2019.10.14. [사진=로이터 뉴스핌]

양측은 공동성명에서 향후 에콰도르 재정적자 문제 해결과 정국 안정에 협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도 키토 등에서 연일 대규모를 시위를 벌이던 시위대들도 집회 현장에서 철수하기 시작했다. 

지난 1월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42억 달러의 금융지원을 받은 뒤 긴축 정책을 추진해온 모레노 대통령은 지난 3일 유류 보조금 폐지를 결정했다. 

그러나 이같은 조치에 대중 교통 노조와 원주민 단체 등이 반발, 격렬한 반정부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됐다.  에콰도르 경찰은 지난 11일간의 시위로 7명이 숨지고 13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kckim100@newspim.com

에콰도르 대통령, 시위 장기화에 ‘백기’…유류 보조금 폐지 '백지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