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격화하는 홍콩 시위, 침묵하는 다수는 시위대 폭력에 반감"
뉴스핌 | 2019-10-21 20:14:43
11/22 14:27
거래량
15,001
전일대비
+0.15%
시가총액
1,71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홍콩의 반정부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갈수록 격화하는 가운데, 다수의 홍콩 시민들이 일부 시위대의 폭력에 반대하고 있지만 극렬 시위대의 타깃이 될까 두려워 침묵을 지키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1일(현지시간)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고 경찰의 과잉진압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지나치게 큰 나머지 도로를 막고 벽돌로 경찰을 공격하고 전철역을 파괴하고 중국 관련 사업체를 훼손하고 의견이 다른 시민을 공격하는 등 시위대의 불법 폭력 행위를 비난하는 목소리는 소리조차 내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 완차이 지구에서 벌어진 반중국 정부 시위에서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해 달리는 시위대. 2019.10.06. [사진=로이터 뉴스핌]

SCMP는 이 와중에 침묵하는 다수가 있다며 이들의 의견을 전달했다. 한 독자는 "사람들은 두려워하고 있다. 내 가족과 친구들은 주말마다 벌어지는 폭력 사태를 보면서 시위대와 다른 의견을 말하기를 두려워한다"고 전했다.

다른 독자는 "페이스북과 LIHKG 등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여러 차례 의견을 표출했지만, '자유'와 '민주주의'라는 명분이라면 폭력적이고 잔인한 행동도 정당화하는 주장에 내 의견은 묻혀 버렸다"고 밝혔다.

또 다른 독자는 "나는 겁에 질린 소수에 속한다. 자유를 위해 싸운다는 전사들이 일종의 '파시즘'을 형성한 것 같다. 나는 시위대를 남몰래 '흑위병'이라고 부른다. 문화대혁명 당시 홍위병과 비슷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홍콩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진심으로 걱정"이라고 말했다. 홍위병은 문화대혁명 당시 준군사적인 조직을 이루어 투쟁한 대학생 및 고교생 집단으로 반혁명 분자를 색출하는 데 앞장서 전통적 견해를 가진 사람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

한 시민은 "카페에서 아내에게 시위대가 도를 넘었다고 말하고 있었는데 건너편에 있던 사람이 우리를 노려보기 시작해 서둘러 일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의견 차이가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 됐다"며 "표현의 자유가 시위가 시작되기 전보다 더 위축됐다"고 덧붙였다.

아직까지 시위 사태에 대해 홍콩 시민들의 의견을 묻는 총체적이고 광범위한 여론조사가 실시된 바 없어 홍콩 사회 전반이 시위로 인한 혼란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구체적인 데이터가 없는 실정이다.

하지만 최근 소규모 집단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여전히 시위대보다는 경찰과 정부를 비난하는 의견이 더 많았다.

홍콩 중문대학이 15세 이상 홍콩 시민 7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0% 이상이 '정부가 시위대의 요구 사항을 들어주지 않았기 때문에 시위대가 행동 수위를 높이는 것을 이해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시위대의 행동 중 수용하기 어려운 것이 있냐는 질문에 절반 이상이 전철역 파괴를 꼽았고, 15% 가량은 거리 상점 공격을, 7%는 화염병 투척을 꼽았다.

다만 현재의 폭력 사태에 대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느냐는 질문에 절반 이상이 정부를 지목했고 시위대를 지목한 응답자는 0.6%에 그쳤다.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격화되는 가운데, 한 시위자가 경찰에 벽돌을 던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홍콩 '복면금지법' 대규모 시위...중국계 은행·식당 겨냥 공격
SCMP "홍콩 시민들, 내년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됐다"
홍콩 시위 주도 단체 대표, 길가에서 '망치' 피습...병원 이송
홍콩서 '美 홍콩인권법' 통과 촉구 시위...주최 측 "13만명 참여"
홍콩 시위에서 '경찰 겨냥' 사제폭탄 첫 사용...인명 피해 없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