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獨, 화웨이 5G 사업에서 배제하면 보복"...독일車 거론
뉴스핌 | 2019-12-16 15:36:00
02/21 장마감
거래량
221,765
전일대비
-1.13%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중국이 독일 정부가 자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5세대(5G) 이동통신 사업에서 배제한다면 보복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위협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컨 독일주재 중국 대사는 전날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 주최 행사에서 "독일이 자국 시장에서 화웨이를 배제하는 결정을 내린다면 (응분의)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중국 정부는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 대사는 그러면서 작년 중국에서 판매된 자동차 2800만대 가운데 4분의 1이 독일 업체 차량이었다고 언급했다. 화웨이가 5G 사업에서 배제된다면 독일 차 업체들을 겨냥한 보복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한 셈이다.

우 대사의 이같은 경고는 미국이 동맹국들에 화웨이 통신 장비가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에 이용될 우려가 있다며 보이콧을 촉구하는 가운데 나왔다.

지난달 독일은 미국의 압박에도 5G 네트워크 보안 평가 결과 장비 입찰에 화웨이 참여를 배제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일부 의원을 중심으로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의회에 '신뢰할 수 없는' 5G 업체를 배제하는 법안이 제출되기도 했다. 법안은 화웨이를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중국 기업을 겨냥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화웨이와 미국 5G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中 화웨이 트럼프 보이콧에도 獨 5G 시장 뚫었다
日, 화웨이 제품 이어 중국제 '드론'도 안 쓴다...정보 유출 우려
화웨이, FCC 상대로 美 항소법원에 소송 제기
美 "융자? 지분투자? 아끼지 않겠다"...화웨이 봉쇄에 '박차'
美 상무 "화웨이, 공급업체에 생산기지 역외이전 요구...미국법 위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