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홍콩 정부에 제재 부과하라" 15만 시위 열려...경찰 최루탄 등장
뉴스핌 | 2020-01-20 08:00:00
07/10 장마감
거래량
222
전일대비
-0.48%
시가총액
71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홍콩에서 지난 19일 정부에 대한 제재 부과를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고 로이터통신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홍콩 센트럴 차터가든 광장에서 시위대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 홍콩 정부에 제재를 부과할 것을 국제 사회에 요청하는 집회가 개최됐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 약 15만명이 참여했다.

홍콩에서는 송환법 반대 여론에서 촉발된 시위가 작년 6월부터 계속되고 있다.

시위대는 정부에 ▲송환법 철폐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경찰의 시위대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등 5대 사항을 요구하고 있다.

송환법은 철폐됐으나 나머지 4개 요구는 실현되지 않은 상태다.

이날 특히 시위대는 오는 9월 입법회 선거에 완전 직선제를 도입할 것을 촉구하면서, 직선제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미국 등 서방 국가가 제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작년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홍콩 인권 탄압 등에 책임있는 인사를 제재하는 내용을 담은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 유럽연합(EU)과 호주 등에서도 비슷한 내용의 법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집회는 경찰의 사전 허가를 받았으나 개시 전부터 경찰의 신분증 요구와 소지품 검사가 이뤄지는 등 삼엄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이후 시위 참가자 일부가 경찰에 폭력을 가하고 길거리에 방화를 저질러 긴장이 고조됐다.

이에 경찰은 최루탄을 사용해 맞대응 했다. 나아가 경찰은 시위 중단을 명령하고 해산 작전에 나서 무기를 소지한 시위 참가자 8명을 체포했다. 경찰은 집회 질서 유지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최자도 체포했다.

홍콩에서 정부에 제도 개혁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2019.01.19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외교부, 홍콩 여행경보 1단계 '여행유의'로 하향…"시위 사태 안정"
中, 홍콩 판공실 수장 교체..."일국양제 견지에 총력"
HSBC, 홍콩 시위대 공격으로 일부지점 영업 중단
홍콩, 새해 첫날부터 대규모 시위…400여명 체포
홍콩 시위대, 제야·새해 첫날 대규모 집회 예고...경찰 6000명 배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