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우한 폐렴" 확진 평택시민 귀국 이튿날 병원 갔지만…
뉴스핌 | 2020-01-27 17:59:00

[평택=뉴스핌] 최대호, 이석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국내 네 번째 확진자 A(54)씨는 국내 입국 이튿날 감기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지만 당시 '우한 폐렴' 가능성을 의심한 이는 아무도 없었다.

이는 현재 국내 의료기관의 감염병 검역시스템의 허술함을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성남=뉴스핌] 이형석 기자 = 27일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2020.01.27 leehs@newspim.com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거주했던 A씨는 지난 20일 귀국했다. 입국 당시 별다른 증상이 없어 능동감시대상자로 분류되거나 격리되지 않았다. 아무런 제지 없이 지역사회로 복귀한 그는 귀국 이튿날 감기 증세가 발현해 의료기관을 찾았다.

하지만 이곳에서도 그는 감기약 처방만 받았을 뿐 다시 거리로 나와 일상생활을 이어갔다. 국내는 물론 전세계가 우한 폐렴 감염 불안에 떨고 있는 상황에 그 누구도 우한 폐렴 의심을 하지 않았던 것이다.

당시 A씨 스스로 중국 우한시 거주사실을 이야기 하지 않았거나, 의료기관 측이 이를 간과했는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이로 인해 A씨는 21~24일 나흘간 아무렇지도 않게 지역사회 활동에 나섰다. 이어 25일 고열과 근육통 증상이 다시 나타났고, 의료기관에 재차 내원했다. 보건당국은 이때 A씨를 능동감시대상자로 분류했다.

선제적 대응을 위해 25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격리했어야 맞지만 보건당국은 폐렴 의심 증상이 나온 26일에나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다. 하루를 더 허비한 셈이다.

능동감시대상자는 우한폐렴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고 해당 증상은 없는 자를 지칭하며,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폐렴 또는 폐렴의심증상이 있으면서 14일 이내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자를 말한다.

국내 의료기관 및 보건 당국의 허술함 속에 결국 그는 입국 6일째가 돼서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경기도 분당 서울대병원)에 격리조치됐다. 그리고 27일 오전 국내 네 번째 감염 환자로 확진됐다.

A씨의 확진 사실을 확인한 질병관리본부는 부랴부랴 A씨가 방문했던 의료기관을 폐쇄조치하고 대응팀을 급파해 현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시는 권역별 24시간 방역대책반 3개 반을 편성하고 확진자 이동 경로 등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들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이 확산되는 가운데 27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서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2020.01.27 leehs@newspim.com

평택지역 주민들은 보건당국의 뒤늦은 대응에 질타를 쏟아내고 있다.

한 시민은 "첫번째 병원 방문때 유증상자로 분류만 했더라도 지역사회 감염 우려는 덜했을 것"이라며 "메르스 때도 평택 의료기관이 원흉이 됐었는데, 당국이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것도 제대로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편 평택시는 과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사태(2015년) 때 평택지역 의료기관에서 첫 번째 감염자가 발생해 큰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시 평택에서는 2015년 5월 20일 한 병원 입원자가 '메르스' 1번 환자로 첫 확진된데 이어 같은 병원 입원환자 34명과 간호사 3명 등 모두 37명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었다.

4611c@newspim.com

네번째 '우한 폐렴' 감염자는 평택시민…경기도, 대응태세 총력
평택시,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에 긴급 대책회의 소집
복지부, '우한 폐렴' 감염병 위기경보 '주의→경계' 격상
문대통령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실시하라"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