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현장&피플] 코로나19 중국 조업재개 10일 여전히 썰렁, 기간산업은 정상화 잰걸음
뉴스핌 | 2020-02-18 12:15:00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설을 쇠고 올라온 건 1월 29일 입니다. 베이징 외곽 추이거(崔各庄)의 아파트에서 출근 통보를 기다리며 20일 정도 대기중입니다"(산동성 출신 베이징 부동산 판매원 장(張)씨).

"광저우 시당국이 2월말까지 영업중단을 통보했는데 아직 상가 오픈 일자는 캄캄 무소식입니다" (광저우 의료 도매상 임씨).

"1월 21일 설쇠러 귀향한 뒤 회사 통보를 기다리면서 베이징 가는 기차표를 3번이나 바꿨어요. 지금으로선 언제 베이징에 돌아갈 지 알 수 없어요 " (간수성 민친현 컴프터 프로그래머 예(葉)씨).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격일제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3월이나 되야 업무가 정상화될 것같아요" (베이징 서성구 사회복지 공무원 위(于)씨).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17일 저녁 중국 베이징 시내 8호선 전철역의 한 승객이 방독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있다.   2020.02.18 chk@newspim.com

중국에서는 당국의 두차례 설 연휴 계획 재조정에 따라 많은 지방과 산업분야가 2월 10일 부터 업무를 재개했으나 대체로 규모 이상 대기업과 기간 산업 위주로 조업 정상화가 이뤄지고 있다. 일반 제조및 건설 도소매 판매및 서비스 분야는 조업 재개가 여의치 못한 상황이고 이들 산업을 지탱하는 농민공들도 상당수가 아직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중국 교통부가 15일 밝힌 자료에 따르면 3억명의 농민공이 설 이후 도시로 귀환할 예정었으나 현재 8000만 명만 복귀했고 2월 말과 3월 이후에 각각 1억2000만명, 1억명이 기차와 버스로 돌아와 도시 일터로 복귀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업 재개 소식에도 불구하고 도시 일손인 농민공의 70% 정도가 아직 돌아오지 않은 것이다.

규모가 크지 않은 대부분 중소기업및 서비스 부분 자영업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는 정부 당국의 통제 조치로 여전히 영업을 재개하지 못하고 있다. 광저우에서 의류 도매업을 영위하는 임수영 사장은 "시 당국이 2월 20일까지 상가를 폐쇄하라고 통보를 했는데 18일 현재 별도의 공지사항이 없는 것으로 보아 상가 폐쇄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업무 재개 2주째인 17일 오후 베이징 2환내 구러우(鼓) 동대가 인근. 복장 소품 가게들이 하나 둘 문을 열고 있었지만 손님은 뜸하다. 어쩌다 문을 연 음식점도 배달영업 위주로 운영하고 있다. 규정에는 10일부터 업무재개라고 했지만 업무여건과 안전성 등의 조건을 갖추지 못한 중소 서비스업의 경우 정상 업무가 시작되려면 아직 멀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평소 발디딜 틈  없이 붐비는 베이징 왕푸징 거리가 17일 한산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시 당국의 통제로 왕푸징 일대 식당을 비롯한 가게가 대부분 영업을 중단하고 있다.  슈퍼와 패스트푸드 점만 몇곳만 문을 열었다.    2020.02.18 chk@newspim.com

 

구러우 동대가 거리의 한 마트 주인은 "10일 이후 유동인구와 차량 통행은 다소 늘어났다"며 "하지만 이곳 상업의 기반인 후통 골목 출입을 물샐틈없이 철저히 통제하고 있어 장사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 당국이 유동인구를 줄이기 위한 조치로 구러우 안쪽 스차하이(什刹海) 공원도 폐쇄했다며 감염 확산이 주춤해지고 있는것과 달리 방역을 위한 통제 조치는 훨씬 엄해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1월 21일 설을 쇠러 간쑤(甘肅)성으로 귀향한 베이징 검퓨터 프로그래머 예펑위(玉)씨는 베이징 오는 기차표를 17일 표까지 합쳐 3번이나 바꿨다. 회사와 당국의 방침에 따라 출근일이 자꾸 늦어진 것이다. 예 씨는 17일 저녁 위챗 문자에서도 언제 베이징에 오냐는 질문에 "아직 며칠 더 기다려야 할 것 같아"고 대답했다.

주말인 지난 15일 베이징 샹산(香山) 등산을 함께 한 베이징 시청구 복지분야 공무원 위웨 씨는 설 연휴 연장후 첫번째 출근일인 2월 3일부터 업무를 재개했지만 사실상 아무것도 못하면서 그냥 며칠을 소일했고 10일 이후에도 격일로 출근중이라고 소개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 2환내 디안먼(地安) 외대가 거리의 한 분식가게가 테이크 아웃 영업을 하고 있다. 주인은 당분간 매장 손님은 받지않는다고 말했다. 2020.02.18 chk@newspim.com

 

부동산 중개업소 직원인 장진롱(金)씨는 산둥성 고향에서 설을 쇠고 돌아온 뒤 업무 재개 허가가 떨어지지 않아 20일 정도 베이징 외곽 숙소에서 대기했다. 장씨는 19일 출근을 할 예정이라고 말한 뒤 다만 현재 상황으로 볼때 집을 구하려는 사람이 거의 없을 것 같아 출근을 해도 문제라며 걱정스럽게 말했다.

반면 일부 대도시와 국제 업무, 국유 대기업 기간산업 등 몇몇 업종에서는 비교적 빠르게 업무가 재개되고 있다. 18일 재경 증권 전문지인 상하이정취안바오(上海券)는 베이징에서는 중심상업구역(CBD)중심으로 한 5만개 기업 중 90%가 조업을 재개했다고 전했다. 국제금융 서비스 문화 미디어 등 분야의 업무는 90%이상 재개됐다.

상하이의 경우 제조업의 80% 이상 기업들이 업무 재개를 희망하고 있으며 재개율은 70%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프트웨어 분야에서는 모든 기업중 80%가 업무를 재개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 당국은 유동인구를 줄이기 위해 17일 현재 텐안먼(天安) 앞의 인도 통행을 통제하고 있다.  2020.02.18 chk@newspim.com

코로나19가 후베이(胡北)성 다음으로 극성을 부린 광동(廣東)성에서도 제조업 중심지인 포산(佛山)의 공업및 무역 유통 분야 기업 1만2000여개 사가 문을 열었고 이미 60만 명이 넘는 근로자가 출근을 시작했다. 규모이상 기업의 조업 재개율도 50%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문 별로는 석유화학 분야 기업들의 조업 재개율이 96.8%에 달했고 전력망과 발전분야와 철강 기계장비 제조(자동차 제외) 업종 조업재개율은 80%를 넘었다. 광둥 저장(浙江) 장수(江蘇)성 등지에서는 정부가 공식 조업 재개일로 정한 2월 10일 이후 생산활동의 바로미터인 전력 사용량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품 생산 분야와 돼지고기 유통분야, 생필품 분야 기업들의 조업도 빠르게 정상화하고 있다. 쓰촨성에서는 방역 관련 물자 생산 기업에 대해서는 100% 공장 가동에 들어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17일 상자를 잔뜩 실은 삼륜차 배달 기사가 베이징 구러우(鼓) 동대가로 부터 난루구샹(南鼓巷) 후통으로 들어가는 길목에서 후통(옛 전통 골목 주거지) 출입을 관리하는 보안의 제지를 받은 뒤 멍한 표정을 짖고 있다. 보안은 코로나19 사태로 특별 발급한 주민 출입증이 없으면 후통안에 한 발자국도 들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배달원은 20년 동안 이 골목에서 배달일을 해왔지만 이런 일은 처음이라고 하소연했다.  

 2020.02.18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