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 '코로나19' 대구·경북 적극 지원
파이낸셜뉴스 | 2020-02-22 23:41:05
대구·경북 의료계, 대구시 관계자 만나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장관, 오른쪽 두번째)이 22일 대구시청 본관 영상회의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왼쪽 두번째)을 만나 관계자들과 함께 '코로나19'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대구·경북 적극 지원 사진=대구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장관)이 22일 대구를 찾아 "'코로나19'와 관련, 대구·경북에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이날 저녁 대구를 찾아 대구·경북 의료계와 대구시 관계자 등과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관해 논의했다.

그는 오후 9시 대구시 의사회관(북구 대현동)에서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 장유석 경북도의사회장, 고삼규 대구경북병원회장, 정호영 경북대병원장 등과 만나 "중앙정부가 의료 지원을 하겠지만 지역 의사회와 전문가들이 힘을 보태는 게 정말 중요하다"고 다시한번 강조했다.

또 그는 "어려울 때 일수록 힘을 합쳐 슬기롭게 극복해야 하고 무엇보다 우리 사회를 분열시키거나 사회적 고립감을 높이는 일이 생겨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특히 박 본부장은 "이런 상황에서 사회분열이나 사회적 고립감을 높여서는 안된다"며 "국민적 단합을 통해 가능한 빠른 시일 내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대구와 경북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대구 코로나', '대구발 코로나' 등 자극적인 용어가 등장한데 따른 경고의 뜻을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박 본부장은 대구시청(영상회의실)을 찾아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데 그래도 처음 며칠보다 틀이 잡혀가는 거 같다"면서 "대구와 경북이 조속히 청정 지역을 회복할 수 있도록 인력과 자원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본부장의 대구 방문은 지난 18일 대구에서 첫 확진자(31번)가 나온지 5일 만이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