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팬데믹 현황] 누적 확진자 550만명 육박…브라질 일일 사망자 美 추월 (26일 낮 12시 32분 기준)
뉴스핌 | 2020-05-26 15:34:00
08/14 장마감
거래량
1,630
전일대비
+0.70%
시가총액
15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550만명에 육박했다. 사망자 수는 34만여명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26일 낮 12시 32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각각 549만5186명, 34만6286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66만2302명 ▲브라질 37만4898명 ▲러시아 35만3427명 ▲영국 26만2547명 ▲스페인 23만5400명 ▲이탈리아 23만158명 ▲프랑스 18만3067명 ▲독일 18만600명 ▲터키 15만7814명 ▲인도 14만4950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9만8220명 ▲영국 3만6996명 ▲이탈리아 3만2877명 ▲프랑스 2만8460명 ▲스페인 2만6834명▲브라질 2만3473명 ▲벨기에 9312명 ▲독일 8309명 ▲멕시코 7633명 ▲이란 7451명 ▲캐나다 6655명 등이다.

미국의 주별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뉴욕타임스(NYT)가 집계한 동부시간 26일 0시 11분(한국시간 26일 오후 1시 11분) 기준 ▲뉴욕 36만7625명(이하 사망 2만9138명) ▲뉴저지 15만5092명(1만1144명) ▲일리노이 11만2248명(4912명) ▲캘리포니아 9만7002명(3808명) ▲매사추세츠 9만3271명(6416명) ▲펜실베이니아 7만2356명(5159명) ▲텍사스 5만6490명(1536명) ▲미시간 5만4816명(5240명) ▲플로리다 5만1738명(2251명) ▲메릴랜드 4만7754명(2302명) 등이다.

◆ 브라질 일일 사망자 수 美 추월…중남미 새 진원지 되나 

브라질의 코로나19 일일 사망자 수가 미국을 추월했다. 

미 존스홉킨스대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이날 브라질의 일일 사망자 수는 653명으로 미국의 같은 날 기준 사망자 수 633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브라질의 사망자 증가폭이 미국을 앞질러 세계 최대가 된 셈이다.

브라질의 누적 사망자 수는 2만3473명으로 미국의 총 사망자 9만7971명에 비해 적은 편이다. 그러나 누적 확진자 수는 지난 22일 러시아를 제쳐 현재 미국 다음으로 가장 많다. 최근 감염자가 급증세란 뜻이다.

전문가들은 중남미를 코로나19 새로운 진원지로 지목하고 있다. 남반구 국가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인 겨울로 접어들고 있어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할까 우려하고 있다. 

실제로 페루의 누적 확진자 수는 12만3979명으로 세계 12위를 기록 중이며 칠레는 16위(7만3997명), 멕시코는 17위(7만1105명)다. 

◆ 영국 봉쇄 완화 2단계 실시…스페인 등 유럽 국가 빗장 열어 

영국이 25일(현지시간) 봉쇄 완화 조치 2단계를 실시할 계획이며 스페인과 그리스 등도 빗장을 열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달 1일부터 야외시장과 자동차 전시장 개방을 허용하고 같은 달 15일부터는 백화점 등 소매점 영업을 허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음식점과 미용실 영업 재개는 오는 7월 목표로 두고 있다. 

스페인은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 대한 봉쇄령을 풀면서 수많은 시민이 공원과 카페 나들이에 나섰다. 이날 두 도시의 공원이 개방됐고 10명 이하의 실내외 집합을 허용하는 1단계 봉쇄 완화가 시행됐다. 또 스페인 정부는 오는 7월부터 입국자 2주 자가격리 의무를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그리스에서는 지난 3월 폐쇄 조치가 내려진 식당과 카페 등이 영업을 재개했다. 대신 테이블 간 사회적 거리두기와 직원들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했다. 내달 1일부터는 호텔 등 숙박업소들이 정상 영업에 들어가면서 관광업 재개를 꿈꾸고 있다.

◆ WHO "2차 유행 전 두 번째 정점 올 수 있어"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신규 감염 보고가 감소하고 있는 국가들이 너무 조기에 봉쇄령을 중단할 경우 "즉각 두 번째 정점(peak)"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2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중남미·남미·남아시아·아프리카 등의 많은 국가에서 신규 발병률이 감소하고 있지만 전 세계는 여전히 1차 유행이 진행 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흔히 말하는 2차 파도(wave·감염 급증)에 대해 말할 때 1차 파도가 있고 몇 달 후에 다시 재발한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질병은 언제든 다시 급증할 수 있다는 사실 또한 인지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병이 하향세라고 해서 우리가 2차 파도에 대비할 수 있는 수 개월의 시간이 생길 것이라고 가정할 수 없다. 두 번째 정점을 맞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은 유럽과 북미 국가들이 "즉각적인 2차 정점을 맞이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공중 보건 및 사회적 조치, 감시 조치, 검사 조치 등 종합적인 전략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wonjc6@newspim.com

[코로나19] 브라질, 일일 사망자 수 미국 추월...중남미 감염 확산세
[코로나19] 미국, 브라질발 입국 제한 27일부터 이틀 앞당겨 시행
[극복! 코로나] 영국 "봉쇄 완화 2단계 실시...내달 15일 소매점 영업 가능"
[코로나19] WHO "2차 유행 전 두 번째 정점 올 수 있어"
WHO "일본의 코로나19 대책 성공했다" 칭찬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