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3조원대 북핵 자금 세탁한 북한·중국인 등 무더기 기소
뉴스핌 | 2020-05-29 04:24:13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 개발을 위해 25억 달러(3조1천억원) 규모의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30여명의 북한인과 중국인 등을 기소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28일(현지시간) 250여개의 유령기관을 중국, 러시아, 리비아, 태국 등에 세워 미국의 금융 제재를 속여가며 25억 달러 규모의 돈세탁을 한 혐의로 북한 국적 28명과 중국 국적 5명 등 30여명을 기소한 공소장을 공개했다. 

법무부는 50쪽에 달하는 공소장을 통해 세탁된 자금은 북한의 국영 외환은행인 조선무역은행(FTB)으로 흘러들어갔으며 이는 북한 핵과 탄도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 지원에 사용됐다고 밝혔다. 

기소된 인물 중에는 조선무역은행 전직 총재인 고철만과 김성의를 비롯, 한웅·리종남 등 전직 부총재 2명도 포함돼 있다. 북한 정보기관 소속으로 태국에서 조선무역은행의 비밀 지점을 운영한 한기송 등도 함께 기소됐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 노동신문 홈페이지]

WP는 미 당국자들을 인용, 이번 케이스가 미국이 기소한 북한의 제재 위반 사건 가운데 최대 규모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또 이번 기소가 불법행위에 가담한 중국의 역할을 보여준다면서 유엔 회원국은 2016년 이후 북한 은행의 지점을 쫓아내게 돼 있지만 조선무역은행 지점이 여전히 중국 베이징과 선양에서 운영 중인 것으로 공소장에 나타나 있다고 지적했다. 

마이클 셔윈 워싱턴DC 검찰총장 대행은 "이번 기소는 미국의 금융 시스템에 불법적으로 접근하려는 북한의 능력을 방해하고 불법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증강을 위한 불법적 행위로 수익을 얻으려는 (북한의) 능력을 제한하는 데 미국이 전념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kckim100@newspim.com

미 합참의장 "코로나19 속 北 등 위협에 군비태세 유지"
왕이 "북미, 조속히 의미 있는 대화 재개해야"
주북 러시아 대사 "북미 대화 11월 대선 이후로 미뤄져..이후 상황 볼 것"
문정인 "주한미군 감축, 북한 비핵화 카드로 사용 가능"
코로나19로 멈췄던 북한 선박 운항 재개…대북 제재 위반 의혹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