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100명 기숙사에 마스크 달랑 2장 보낸 日 후생성
한국경제 | 2020-06-02 09:31:47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련한
마스크 배포 정책이 온라인에서 조롱을 당하고 있다. '가구당 2장'이란
마스크 배포 원칙을 주소지 기준으로 하다 보니 수백명이 지내는 기숙사 등 다
중이용 시설에도 2장을 보낸 것이다.

최근 일본의 한 트위터계정엔 "정부에서 1개월 만에 재미있는 것을 받았다
"며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후생노동성에서 가구당 2장씩 배포하는 천
마스크를 받았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이 마스크를 받은 곳은 100명이 지내는 기숙사다. 사진엔 비닐에 담긴
2장의 마스크 옆에 '후생노동성이 마스크를 보내왔다'면서 '그러나
하나의 주소당 2장이란 원칙에 따라 기숙사 전체에 2장이 배정됐다'는 안
내문이 써있다. 이 글은 '너무 갖고 싶은 이들은 5월 말부터 신청하면 된다
'는 친절한 안내까지 덧붙이고 있다. 해당 트위터와 사진은 일본 네티즌들
사이에 공유되면서 일본 정부의 현실적이지 못한 정책을 조롱하는 댓글이 쇄도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가구당 2장씩의 천 마스
크를 배포하고 있다. 가구원이 많은 가정의 경우 2장으론 역부족이다 보니 공적
마스크 공급이 도리어 비난을 샀다. 친 아베 성향인 보수 논객 햐쿠나 나오키
는 "한 가정에 2장이 천 마스크는 대신들이 총출동해 결정한 것이냐"
;면서 "바보들의 모임인가"라고 비꼬기도 했다. 그는 "소비세를
감면하거나 현금을 나눠주는 정책이 있을 것"이라며 "모든 각료가
모여 생각해낸 만우절 거짓말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도한 "아베 총리가 모든 가구에 천 마스크
2장이란 방침을 정했다는데 진짜였다"면서 정부의 방침이 믿기지 않는다
는 듯 우회적으로 꼬집었다.


일본엔 5000만여 가구가 있어 2장씩 공급할 경우 총 1억개의 마스크가 배포된다
. 우체국이 각 주소지 우편함에 직접 전달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한 주소지를
기준으로 무조건 2장씩 공급하다 보니 여러 사람이 함께 지내는 다중이용시설에
도 턱없이 부족한 마스크가 공급되는 등 문제가 끊이지 않았다. 한 트위터 이용
자는 "아베 씨, 우리 집엔 한 주소에 7명이 살고 있습니다"라고 지적
하기도 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1가구당 2장이라는 기준에 대해 "가구당
인원수(2.4명)를 기본으로 계산했다"면서 "아이의 경우 별도로 각 학
교에서 배포되는 마스크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증가하
는 마스크 수요를 억제하는 의미에서 유효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세
탁 등 불편함이 있겠지만 조금이나마 국민들의 불안 해소에 노력할 것"이
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