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박원순 시장 실종 신고부터 사망 확인까지…긴박했던 7시간
뉴스핌 | 2020-07-10 08:05:00

[서울=뉴스핌] 한태희 이정화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경찰에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약 7시간 만에 숨을 거둔 채 발견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17분쯤 112에 박 시장의 실종 신고가 들어왔다. 박 시장 딸이 112에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고 신고했다.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소방당국과 공조해 약 13분 뒤인 오후 5시 30분부터 박 시장 수색에 나섰다. 경찰 등은 박 시장 휴대전화 마지막 기록을 토대로 소재를 파악했다. 휴대전화가 꺼진 지점은 서울 성북구에 있는 길상사 근처였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이 두절되며 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가운데 9일 오후 북악산 자락에서 경찰과 소방병력이 수색을 하고 있다. 2020.07.09 yooksa@newspim.com

박 시장은 전날 모든 일정을 갑작스럽게 취소하고 출근을 하지 않았다. 전날 오후 4시 40분쯤 예정돼 있던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의 면담도 '몸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취소했다.

대신 박 시장은 오전 10시 44분쯤 종로구 가회동에 있는 서울시장 공관에서 외출했다. 박 시장은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검은색 점퍼와 검은 바지를 입었다. CC(폐쇄회로)TV 확인 결과 박 시장은 약 10분 뒤인 10시 53분쯤 와룡공원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경찰은 박 시장이 택시를 타고 와룡공원으로 이동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와룡공원 일대와 북악산 자락인 길상사 주변을 집중 수색했다. 수색에 투입한 인원은 약 580명으로 경찰 428명과 소방 157명이다. 인명 구조견 3마리와 드론 등도 투입했다.

1차 수색은 약 4시간 만인 밤 9시 30분쯤 종료됐다. 서울 성북경찰서와 성북소방서는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 앞에서 브리핑을 열고 1차 수색 상황을 설명했다.

약 1시간 정도 휴식 취한 뒤 경찰 등은 밤 10시 30분부터 2차 수색에 돌입했다. 수색 인력도 총 770명으로 늘렸다. 야간 열 감지기를 장착한 드론 6대와 수색견 9마리도 동원했다.

2차 수색에 나선 지 약 1시간 30분 뒤인 10일 0시 1분쯤 박 시장이 발견됐다.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약 7시간 만이다. 박 시장은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숙정문과 삼청각 중간 정도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10일 새벽 서울 북악산에서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 시신을 경찰이 수습하고 있다. 2020.07.10

박 시장 시신은 수색에 투입된 소방 인명 구조견이 처음으로 발견했다. 발견 지점에서 박 시장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과 물통이 각각 1개 발견됐다. 구조견이 먼저 박 시장 유류품을 발견했고 이후 박 시장을 발견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박 시장 시신은 종로구에 있는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ace@newspim.com

경찰, 박원순 사인 규명 주력…성추행 혐의 피소는 미제로
[종합] 박원순 시장, 북악산 인근서 숨진 채 발견…실종 신고 7시간만
[종합]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서울대병원에 마련…저녁부터 인파 몰려
외신, "유망 대선 후보" 박원순 시장 사망 소식 긴급타전
실종 뒤 사망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누구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