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기업 실적·경제 지표 관망세...달러 소폭 하락
뉴스핌 | 2020-07-14 06:12:00
08/14 장마감
거래량
7,864
전일대비
+0.12%
시가총액
267억
외인비율
0.09%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국 기업 실적과 주요 경제 지표 발표를 앞두고 달러화가 소폭 하락했다. 시장은 미국 경제 전망에 대한 조심스러운 낙관론이 정당한지 가늠하기 위해 2분기 실적과 소매판매와 산업생산 등 경제지표의 전개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6개 바스켓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한 달러 인덱스는 0.10% 하락한 96.56을 나타냈다. 지난주 달러 인덱스는 투자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충격이 끝났다는 데 베팅하면서 3주째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펩시코가 시장 예상을 웃도는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상승 출발했다. 오는 14일에는 웰스파고와 씨티그룹, JP모간 등 은행주의 실적이 발표된다. 시장조사업체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2분기 어닝은 1968년 이후 최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소비 관련 주요 지표도 다수 발표된다. 오는 14일에는 소비자물가지수(CPI), 17일 소비자심리지표가 나온다. 소매판매와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지수 등도 발표된다.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웨스턴유니온비즈니스솔루션즈의 조 마님보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이번주 목요일 발표되는 소매판매와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발표되고 캐나다와 유로존의 통화정책회의 등이 예정돼 있는데, 미국 경제가 회복 경로에서 얼마나 멀어졌는지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지속하고 있다. 전날 미국 전역에서는 6만명에 가까운 신규 확진자가 나왔고 플로리다주에서만 1만5300명이 확진됐다. 이는 한때 코로나19의 진앙지로 불렸던 뉴욕주가 4월 기록한 하루 확진자수(1만1571명) 보다 많다.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한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식당과 영화관, 술집, 박물관, 놀이공원 등의 실내 영업이 중단됐다. 다만 외부 영업은 허용된다.

오는 17~18일 예정된 유럽연합(EU) 정상회의를 앞두고 유로화는 상승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1.1343달러로 유로화가 달러에 0.37% 올랐다. 투자자들은 이번 회담에서 7500억유로의 경제 회복 기금에 대한 EU 회원국들의 견해 차가 좁혀질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파운드/달러 환율은 1.2552달러로 파운드화가 0.55% 하락했고 달러/엔 환율은 107.29엔으로 엔화가 달러화 대비 0.35% 내렸다. 호주달러는 0.6940달러로 미 달러에 0.12% 하락했다. 

 

jihyeonmin@newspim.com

[뉴욕증시] 캘리포니아 경제 재개방 후퇴 속 혼조…나스닥 2.13% 하락
美 2Q 어닝 '12년래 최악' 뉴욕증시 시험대
[팬데믹 현황]美 환자 334만명 넘어서..중남미도 폭발적 증가
국제유가, OPEC+ 회의 주목하며 하락…WTI 1.1%↓
테슬라, 1800달러 진입 가시화…시총 10위권 등극
"2021년 2조 달러 기업"…애플 주가 장중 사상 최고 경신
지구촌 경제 중국 효과 '실종' 회복 난기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