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중국, 美 "중국기업 때리기"에도 애플 규제 못하는 이유
뉴스핌 | 2020-08-12 15:18:00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미국이 화웨이(華爲), 틱톡(TikTok), 위챗(微信웨이신) 등 중국 기업에 대한 규제를 통해 대(對)중국 압박을 강화하는 가운데, 중국 내에서 '눈에는 눈, 이에는 이'식으로 미국 기업에 대한 제재를 통해 맞불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미국 대표 기업이자 중국을 최대 시장으로 둔 애플에 대한 제재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중국 현지의 일부 언론 매체들은 당국이 애플 제품의 사용을 금지한다 해도 이를 국산 제품이 대체할 수 있는 만큼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강조한다. 국산 스마트폰 굴기(起, 우뚝 일어섬) 속에 과거 애플 제품에 열광했던 중국 젊은층의 '각성'이 일기 시작했으며, 이에 국산품을 선호하는 젊은층이 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아울러 애플의 빈자리를 국산 제품이 차지할 수 있는 만큼, 중국 기업들에게는 오히려 호재가 될 수 있다고 평한다. 

반면, 중국 당국이 애플에 대해 쉽사리 제재를 가할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중국 현지 유력 언론매체인 왕이신문(網易新聞)은 중국의 한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중국 당국이 애플에 대한 직접적인 제재를 가할 수 없는 네 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지난 7월 17일 중국 베이징 싼리툰(三裏屯)에 새롭게 문을 연 애플 매장 전경.

우선, 애플은 전세계를 대표하는 IT기업으로서 애플 규제 시 중국 제조업과 산업체인에도 적지 않은 타격을 입힐 수 있다는 점이 그 첫 번째 이유다.

전세계 시장에서 애플의 영향력을 고려할 때, 애플 규제는 미국은 물론 다른 국가의 경제적 이익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중국은 애플의 최대 소비 시장이자 애플 생산 공정의 많은 부분을 중국 기업이 담당하고 있는 만큼, 애플을 규제할 경우 부품 공급상 등 중국 기업들이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음으로, 애플은 뛰어난 기술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애플을 퇴출시킬 경우 중국 전자산업의 발전이 늦어지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도 제기됐다.

중국 제조업은 최근 빠르게 발전해 왔지만, 기술력을 갖춘 제조업 강국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수십 년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평이 나온다. 중국이 강점을 드러내는 제조업은 대체로 높은 기술력이 요구되지 않는 분야에 집중돼 있고, 최첨단 기술 분야에서는 미국과 여전히 큰 격차를 보이는 실정이다. 애플은 해당 분야에서 최고의 선진 기술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서 중국이 배워야할 부분이 많다는 설명이다. 

대표적으로 애플이 개발한 운영체제(OS)인 iOS 시스템은 애플이 보유한 선진 기술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중국 국산 기술이 쫓아가야 할 대표적 영역 중 하나라는 평가다.

중국 대표 통신설비 제조업체인 화웨이의 경우 자체 중앙처리장치(CPU)와 자체 OS 시스템인 훙멍(鴻蒙HarmonyOS, HongmengOS)을 개발하는 등으로 빠르게 기술 경쟁력을 키우고 있지만, 애플을 따라잡기에는 아직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실제로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회장은 줄곧 "화웨이는 애플을 배척하지 않는 것은 물론, 애플로부터 더욱 배워나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가격 결정에 있어 애플의 영향력이 매우 크다는 점 또한 중국이 직접적인 애플 제재에 나설 수 없는 이유로 제시됐다.

최근 국산 스마트폰 굴기 속에 중국 스마트폰의 가격은 꾸준히 올랐다. 만약 애플이 중국 시장에서 퇴출될 경우 그 빈자리를 국산 제품이 점령하면서 국내 스마트폰 가격이 상승하고 이를 통해 소비자들에게도 그 영향이 미치며 시장 질서가 흐려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마지막으로, 현재 미국의 중국기업에 대한 제재는 정치적 요인이 주된 이유로 작용하고 있는 만큼, 양국 기업을 희생양으로 삼아 난타전을 벌일 경우 이는 민간 분야의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한 태도를 견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중국 당국은 애플의 스마트폰에서 운용되는 소프트웨어도 중국의 '버전번호' 규정을 따라야 한다는 조치를 내렸다. 버전번호는 일종의 유통 허가 번호다. 현재 중국 시장에 출시되는 스마트폰에서 운용되는 소프트웨어는 반드시 중국의 버전번호를 받기 위해 당국의 심사를 거쳐야 했으나, 애플에는 예외를 뒀었다. 이에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나온 당국의 이번 조치는 그간 애플이 중국 지역에서 누려온 특혜를 회수한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해당 조치에 따라 8월 1일 기준 애플은 3만1300여 개의 소프트웨어를 삭제했고, 그 중에는 앱스토어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창출해온 게임 관련 소프트웨어가 가장 많은 2만6000건이나 포함됐다. 이 같은 조치로 애플은 현재까지 알려진 것만 50억 위안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pxx17@newspim.com

애플, 앱스토어에 MS·구글·페이스북 게임 등록 거부...'테크기업 갈등 서막'
애플 "틱톡 인수 관심 없다"…보도 반박
제2의 화웨이 틱톡 전도 암운, 미중 생사 건 치킨게임 격돌
'제2의 틱톡' 후보군, 美 목표물 된 中기업 '공통분모'는 이것
WSJ "틱톡, 구글이 금지한 택틱 활용해 사용자 데이터 추적"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