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공항 면세점 임대료 8000억원 깎아줬지만…4000명 해고
한국경제 | 2020-09-08 07:28:2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면세점 등 상업
시설들에게 국내 공항들이 임대료를 8000억원 넘게 깎아줬지만, 이들 업체는 고
용을 제대로 유지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국토교통부가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공한 '공항 상업시설 매
출 및 감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김
포공항 등 전국 14개 공항을 통합 관리하는 한국공항공사가 올해 3월부터 7월말
까지 면세점 등 공항 상업시설에 감면해 준 임대료는 4156억원이다.

12월까지 임대료를 감면해주기로 하면서 추가로 4296억원의 임대료를 받지 않게
됐다. 이 금액만 8452억원이다. 또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임대료 4463억원도
내년부터 내도록 납부를 유예했다.

이처럼 공항들이 상업시설의 임대료를 깎아주는 것은 이들 면세점의 많은 고용
인원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하지만 실상은 이들 업체 직원 중 상당수가 일자리를 잃었다.

지난해 7월 기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 내 상업시설에는 763개 매장
에서 1만6377명이 일하고 있었다. 지금은 59.4%에 해당하는 9721명만 정상근무
중이다. 4149명은 퇴직했고, 2507명은 휴직했다.

공사별로 보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만1950명이 일했지만, 지금은 57.6%인 688
6명만 정상적으로 일한다. 3660명이 퇴직했고 1404명이 휴직 중이다. 한국공항
공사는 4427명이 근무하다 지금은 64.0%인 2835명만 정상 근무하고 489명이 퇴
직, 1103명이 휴직 중이다.

특히 한국공항공사가 관리하는 전국 공항의 면세점은 지난해 7월 말 기준으로
2513명이 근무하고 있었지만, 지난 7월말 기준으로는 1417명만이 일하고 있다.
국내 관광객이 몰리며 사실상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제주공항을 제외하면 고용
유지율은 22.2%까지 추락한다.

김포공항내 롯데면세점과 호텔신라 면세점, 김해공항의 롯데면세점은 비정규직
인 파견 판매직원이 각각 276명, 150명, 330명이었지만 지금은 모두 0명이 됐다
.

박 의원은 "항공산업 종사자들의 고용유지를 유도한다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며 "정부 지원에 부합하도록 업체들에 고용유지 계획을 제출
받고 준수를 의무화하며 항공업 관련 특별고용업종도 확대할 필요가 있다"
;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