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트럼프 대통령에게 독성물질 "리신" 보낸 여성 용의자 체포
뉴스핌 | 2020-09-21 16:35:10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독성 물질 리신이 담긴 편지를 보낸 혐의를 받는 여성이 체포됐다.

CNN 등 주요 외신은 20일(현지시간) 미국 사법 당국이 뉴욕주와 캐나다가 접한 국경 근처에서 미국으로 입국하려는 해당 여성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체포 당시 해당 여성이 총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미국 백악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현재 수사는 미 연방수사국(FBI) 워싱턴지부가 진행 중이다. FBI 워싱턴지부는 캐나다에서 해당 여성이 텍사스로 우편발송한 소포를 추가로 조사 중이다.

빌 블레어 캐나다 공공안전부 장관은 20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캐나다 사법당국은 미국 사법 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민감한 조사이기 때문에 더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CNN은 지난 19일 백악관 외곽의 우편 검사국이 우편물에 리신이 들어있는 것을 발견해 우편 배송 차단조치를 취했으며, 신고를 받은 FBI와 비밀 경호국이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한편, 리신은 피마자 씨에 함유된 독성이 강한 수용성 단백질 물질로, 섭취하면 위장과 장의 메스꺼움, 구토, 내출혈 등이 발생하는 매우 위험한 독극물이다. 500마이크로그램(㎍, 100만분의 1그램)만 먹어도 성인은 즉사하며 해독제가 없다.

justice@newspim.com

트럼프 대통령 앞으로 독성물질 편지 배달..FBI 등 조사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