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 코로나19 재확산…6월 이후 최대폭 증가
파이낸셜뉴스 | 2020-09-27 04:53:06
[파이낸셜뉴스]
미국 뉴욕주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석달여만에 다시 1000명을 넘어선 25일(현지시간) 브루클린의 한 병원 앞에 구급차들이 줄지어 서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미국 뉴욕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26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주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6월초 이후 처음으로 1000명을 다시 넘어 1005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주지사인 쿠오모는 25일 진행된 뉴욕주 코로나19 검사자 가운데 1%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면서 이들 확진자 1005명 가운데 429명이 뉴욕시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뉴욕시만들에게 개인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호소했다.

한때 코로나19 사망자가 너무 많아 시체를 보관할 냉동화물 컨테이너가 등장할 정도록 급속한 감염을 보이며 미국내 코로나19 핫스팟이었던 뉴욕은 엄청난 희생을 치른 이후 안정세를 찾아갔다.

그러나 이같은 안정세 속에 경제 재개 움직임이 가속화하면서 다시 확진자 수가 급증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뉴욕시는 22일 유치원을 제한적으로 다시 열도록 했고, 오는 30일부터는 식당들도 실내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했다.

쿠오모 주지사 대변인은 뉴욕주가 코로나19 검사 규모를 크게 늘리고 있다면서 6월초 하루 6만5000명에서 지금은 하루 8만6000명을 검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사자 수 대비 확진율은 하루 확진자가 1000명을 넘었던 최종 시기인 6월 5일 1.4%에서 이후 1% 이하를 기록하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미국 전역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25일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5만5054명으로 전날 4만4000명에 비해 1만1000명 증가했다.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금까지 7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상당수는 회복됐지만 약 20만4000명은 목숨을 잃었다.

전세계적으로는 3257만명이 감염돼 98만8993명이 사망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