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FDA, 코로나19 치료제로 ‘렘데시비르’ 정식 사용 승인
한국경제 | 2020-10-23 07:29:28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가 개발한 렘데시비르가 미국 보건당국의 신종 코
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정식 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번 허가로 렘데시비르는 미국에서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승인받은 첫 의약품이
됐다.

22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은 항바이러스제인 렘데
시비르를 코로나19 입원 환자 치료에 쓸 수 있다고 정식 허가했다. 지난 5월 F
DA로부터 긴급 사용 승인(EUA)을 받은 지 5개월 만이다.

멀대드 퍼시 길리어드사이언스 수석의학책임자는 공개서한에서 “렘데시비
르는 코로나19로 입원 치료를 받는 환자가 더 빨리 회복하게 돕는 것으로 증명
된 첫 항바이러스 약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부 제조 역량을 늘리고 외부 제조망을 확대해 다음 주에 세계적
으로 적절한 환자 치료에 약물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덧
붙였다.

회사 측은 이달 말까지 렘데시비르 생산량이 글로벌 수요를 맞출 수 있을 것으
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길리어드는 연말까지 200만명 투여분 이상을 생산하고
, 내년에 수백만회분을 추가로 더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니얼 오데이 길리어드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 대유행 시작부터
길리어드는 글로벌 보건 위기의 해법을 찾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끊임없이 노
력했다”며 “1년도 안 돼 미국에서 이 약을 필요로 하는 모든 환자
에게 사용 가능하다는 FDA 승인을 얻게 된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

렘데시비르는 원래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정맥주사 형태의 약이다. 코로나19
에 감염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투여된 치료제 중 하나이기도 하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