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국대선] CNN "바이든, 막판 전국 지지율 트럼프 12%p 리드"
뉴스핌 | 2020-10-29 14:31:00
11/27 장마감
거래량
72
전일대비
-0.10%
시가총액
77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오는 11월3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선거 유세가 막판으로 접어든 가운데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전국적으로 크게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CNN방송이 28일 보도했다.

CNN이 여론조사업체 SSRS에 의뢰한 설문(10월23~26일, 미국 전역 투표 의향자 886명 등 성인 1005명 대상) 결과에 따르면 투표 의향자 가운데 바이든과 트럼프 지지 비율은 각각 54%, 42%로 바이든이 12%(p)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CNN 미 대선 전국여론조사 결과 [자료=SSRS, CNN] 2020.10.28 herra79@newspim.com

CNN은 선거는 궁극적으로 선거인단이 다르게 배정된 주별 결과에 따라 정해질 것이라면서도, 지난 20여년 동안의 유세 막판 그 어떤 대선 후보도 바이든처럼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 이같은 격차를 벌린 적이 없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선거날까지 얼마남지 않은 상황에서 트럼프에게 격차를 좁힐 수 있는 유일한 변수는 당일 투표율이라고 CNN은 전했다. 선거 당일 투표할 계획이라고 답한 의향자 중 트럼프를 뽑겠다는 비중은 59%로 36%의 바이든을 23%p로 앞섰다.

다만 설문 당시 사전투표를 하다는 유권자의 63%는 바이든을, 33%는 트럼프에 각각 표를 던지겠다고 밝혔다. 사전투표를 완료한 유권자의 64%는 바이든을, 34%는 트럼프를 뽑았다고 했다.

CNN은 전체 투표 의향자 지지율 결과를 언급하고 바이든은 올해부터 시작한 모든 자체 설문에서 선두를 지켰다며, 봄부터 전국 단위 조사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우위를 점했다고 설명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한 일부 중요 경합 주에서 입지가 줄고 있다며, 그의 대선 승리 가능성이 점차 줄어드는 모양새라고 같은 날 보도했다.

ABC뉴스와 워싱턴포스트(WP)의 의뢰로 랭커리서치가 실시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위스콘신 주에서 바이든의 지지율이 트럼프 대통령을 17%p 앞선 것으로 나왔다. 미시간 주에서는 7%p 리드했다. 이에 따라 바이든은 선거전문 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집계한 여론조사 평균치에서 트럼프를 6.4%p 앞서게 됐다.

FT는 바이든의 위스콘신과 미시간에서의 리드폭은 지난 8월 말 이후 두 배 넘게 늘어다며, 당시에는 이 2개주에서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하기 시작한 때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미국대선] 트럼프 유세 갔다가 수백명 감기..바이든 "분별없는 짓" 맹공
[미국대선] 트럼프, 패배해도 곱게 안 떠난다…"무자비한 레임덕" 시나리오
[미국대선] 바이든, 선거운동 막판 TV 광고 전쟁서 트럼프 압도
[미국대선]바이든 오늘도 '개점 휴업'..해리스가 트럼프와 대리전
[미국대선] 바이든-오바마, 선거 전 마지막 주말 공동유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