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종합] 10월 수출 449.8억달러 3.6% 감소…일평균수출 9개월만에 플러스
뉴스핌 | 2020-11-01 09:15:00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10월 수출이 전년대비 조업일수 부족으로 3.6% 감소했다. 다만 일평균 수출은 9개월 만에 플러스로 반등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0월 수출액은 449억8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3.6% 감소했다. 수입액도 390억달러로 5.8%줄었다. 10월 무역수지는 59억8000만달러로 흑자를 기록하면서 6개월 연속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조업일수가 이틀 부족해 총수출은 줄었지만 일평균 수출은 21억4000만 달러로 5.6% 증가해 9개월 만에 플러스로 반등했다. 일평균 수출액이 21억달러대에 진입한 것은 13개월만이다.

수출은 코로나19 이후 두번째로 양호한 수치다. 지난해 이후 조업일 동일 또는 부족한 13개 달 중 가장 양호다.

주요 15대 품목 중 반도체, 자동차, 디스플레이, 가전, 바이오헬스, 컴퓨터, 이차전지 등 7개가 증가를 기록했다. 일평균으로는 철강도 수출이 늘어 지난 2018년 8월 이후 최다인 8개 품목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반도체는 4개월 연속증가와 3개월 연속 80억달러 돌파를 달성했고 자동차는 2개월 연속 증가와 지난 2017년 11월 이후 첫 40억달러를 돌파했다.

바이오헬스는 진단키트 호조로 연간 수출이 사상 첫 100억달러를 넘어섰다. 디스플레이는 26개월 만에 첫 플러스를 기록했다. 다만 석유제품과 석유화학은 저유가로 각각 22개월과 23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해 부진이 이어졌다.

수출의 66%를 차지하는 중국, 미국, 유럽연합(EU), 아세안 등 4대 시장으로의 수출은 지난달 총수출이 모두 플러스를 기록한 데 이어, 이번 달에는 일평균이 모두 플러스로 전환했다.

fedor01@newspim.com

[미래차전략] 미래차, 주력수출산업으로 키운다...수소전지 개발 집중 지원
2025년 전기·수소차 133만대 보급 53만대 수출..."친환경차 차세대 성장동력"
광양시-중국 렌윈강시 2차 온라인 수출입 상담회 개최
수출 겨우 회복세인데...한국지엠, 노조 파업 결정에 "위기 가중 우려"
충남도 '온라인 수출상담회' 참가사 모집…아세안 시장 진출 지원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