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부 "확산 2주 이상 지속시 중환자 병상 부족…병상·생활치료센터 확충"
뉴스핌 | 2020-11-27 13:42:33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이틀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학진자 수가 50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정부가 현재 확산세가 2주 이상 지속될 경우 중환자 치료 병상 부족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를 대비해 정부는 중환자 병상을 확보하고 경증 환자들이 치료를 받는 생활치료센터도 추가 운영할 계획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7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가용 가능한 중환자병상 여유는 100병상으로 아직까지 중환자치료에 차질은 없다"며 "다만 현재와 같은 증가 추세가 2주 이상 지속되면 중환자치료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사진=보건복지부]

전체 중환자 병상 543개 중 100개를 제외한 443개(81.6%)는 이미 사용중이다. 앞서 1, 2차 유행 당시 중환자가 급증하면서 입원 병상이 문제가 대두됐던 바 있다.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후 중환자실로 옮겨지기까지는 5일 정도가 걸린다. 때문에 대규모 유행이 발생하게 되면 이후 5~10일 사이 중환자가 큰 폭으로 늘어난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정부는 중환자실을 추가로 확충하는 한편 중증도, 재원기간 등의 적절성을 평가해 중환자실 운영을 효율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무증상·경증 환자가 치료를 받는 생활치료센터도 확충할 계획이다. 현재 생활치료센터는 전국 14개소로, 정원은 3014명이다. 현재 1623명이 입소해있으며 가동률은 53.8%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6일 용인 한화생명 라이프파크를 자체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로 구축했다. 235명이 입실할 수 있다. 서울시는 27일 106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성남 국제교육원을 개소한다.

비수도권에서는 호남권에 84명 규모의 전남 나주 한전KPS인재개발원을 지난 25일 개소했다. 경남권은 오는 30일 개소를 목표로 준비중이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